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對中관세 2주 연기…"中 건국 70년 선의"

머니투데이
  • 유희석 기자
  • 2019.09.12 10:4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中 국경절 앞두고 관세율 인상 미뤄…무역협상 전 긍정 분위기 조성 의도

image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9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오하이오주 데이턴과 텍사스주 엘패소 총격사건 대응에 공을 세운 경찰에게 '용맹의 메달’ 수여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다음 달 1일부터 2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율을 기존 25%에서 30%로 끌어 올리기로 한 계획을 다음 달 15일로 2주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다음 달 1일 건국 70주년 기념일을 맞은 중국에 대한 선의로 관세를 미루기로 했다”며 “류허 중국 부총리의 연기 요청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블룸버그통신은 “미중 무역전쟁이 더 확대되는 것을 미루고, 양국이 예정하고 있는 무역협상에 긍정적인 환경을 제공하려는 움직임”이라고 분석했다.

전날 중국도 화해의 몸짓을 보였다. 중국 재무부는 유청과 어분, 일부 윤활유 등 16개 품목을 대미 추가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다. 이들 16가지 품목에 대한 추가관세는 오는 17일부터 2020년 9월16일까지 1년간 면제된다.

또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협상에서 진전을 끌어내기 위해 사전에 미국산 농산물을 추가 구매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미중 양국의 고위급 무역회담은 다음 달 초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고위급 협상의 실질적인 진전을 위해 이달 중순 차관급 실무회담도 열기로 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