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 방미 중 트럼프와 회담…북핵-한일 '톱니바퀴' 노린다

머니투데이
  • 최경민 백지수 기자
  • 2019.09.13 13: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종합)22~26일 유엔총회 참석위해 미국 뉴욕 방문

image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월30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 입장하고 있다. 2019.06.30.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2~26일 방미를 통해 북핵협상과 한일관계 돌파구를 모색한다.

13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제74차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3박5일 간의 일정으로 미국 뉴욕을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미 기간 동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다. 회담의 구체적인 일정은 청와대와 백악관 간에 협의 중에 있다. 오는 24일 뉴욕에서 진행되는 유엔 총회에서는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성사가 포인트다. 북미 '핵담판' 개시가 가시권에 들어온 상황에서의 회담이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각) 백악관을 나서면서 기자들에게 "올해 어떤 시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비핵화를 논의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9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명의 담화를 통해 미국에 실무협상 개최를 제의했다. 최 부상은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했었다.

실무협상 재개가 구체적으로 거론되고 있는 시점에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담 성사다. '슈퍼 매파' 존 볼턴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서 경질된 직후의 회담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북측과의 '기브 앤드 테이크' 의지를 확인하기에 그 어느 때보다 적절한 타이밍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북미 간 정상회담 전에 실무협상이 반드시 이뤄지길 바란다는 얘길 많이 했었다"며 "최근 나오는 북미 간 일련의 발언들을 보면 한반도 평화를 향한 거대한 톱니바퀴가 움직이기 시작한 것 아닌가 조심스럽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의지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일본 문제 역시 테이블에 오를 수 있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우리 측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로 맞대응한 시점이기 때문이다. 미국 측은 지소미아 종료에 대해 노골적으로 우리 측에 불만을 표시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지소미아 종료를 비판한 적은 없다. 오히려 한국과 일본 모두를 향해 "잘 지낼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었다.

우리 측은 일본과 가까운 워싱턴의 정치인들과 사업가 출신인 트럼프 대통령의 '결'이 다르다고 판단해왔다. '하우스 대 하우스'(house to house, 청와대와 백악관) 차원의 소통을 강조해온 이유다. 문 대통령 입장에서는 한미동맹과 공조가 흔들림이 없다는 사실을 부각시킬 기회인 셈이다.

한일 정상회담, 혹은 한미일 3자 정상회담 등 모든 시나리오가 가능하다. 한미일 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손을 잡고 중재에 나선다는 것을 의미한다.

고 대변인은 뉴욕에서 일본과의 정상회담 추진에 대한 질문을 받고 "양자 정상회담이 몇 군데 진행되고 있다. 최종 확정이 되면(발표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미일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어떤 정상회담도 지금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핵 협상, 한일관계에 관한 내용이 모두 담길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위원장을 향한 메시지가 나올 수도 있다. 일본을 겨냥한 '자유무역'도 언급할 게 유력하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방미를 계기로 안토니오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과도 면담을 한다. 주요국 정상들과의 양자회담 역시 추진되고 있다. 또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준비행사를 공동주관하고, 기후행동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계획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