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하위 맞아?' 롯데, 시즌 첫 1-0 승리…'무려 783일만' [★분석]

스타뉴스
  • 부산=박수진 기자
  • 2019.09.13 17:2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13일 경기 도중 진명호(왼쪽)과 강로한이 무실점한 뒤 서로 포옹하고 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자이언츠가 이번 시즌 첫 1-0 승리를 거뒀다. 2017년 시즌 이후 무려 2시즌 만이다.

롯데는 13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SK전서 1-0으로 이겼다. 2회말 김민수의 적시타로 잡은 리드를 끝까지 지켜 경기를 품었다. 이 승리로 롯데는 지난 4월 4일 문학 SK전 이후 이어오던 지긋지긋했던 SK 상대 13연패를 끊어냈다.

특히 투수전으로 일컬어지는 이번 시즌 첫 롯데의 1-0 승리다. 그만큼 투수가 잘 버텨줬다는 이야기다. 6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선발 투수 박세웅을 시작으로 김건국, 최영환, 진명호, 박근홍, 손승락으로 이어지는 계투진이 승리를 잘 지켜냈다. 아웃 카운트를 잡지 못한 최영환을 제외한 김건국과 진명호, 박근홍이 홀드를 챙겼고, 손승락이 시즌 9번째 세이브를 수확했다.

경기 종료 후 공필성 감독 대행 역시 투수들을 승리의 일등 공신으로 꼽았다. 공 대행은 "1점 차의 어려운 승부였는데 선수들이 끝까지 집중력 잃지 않고 플레이해 승리를 지켜냈다. 특히 투수들이 실점 없이 자기 역할을 100% 해줬고 수비도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한편, 이 경기 전까지 롯데의 마지막 1-0 승리는 지난 2017년 7월 22일 광주 KIA전이었다. 무려 783일 만이다. 이번 시즌 앞선 133경기 동안 1-0 승리는 전무했고, 2018시즌에도 1-0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당시 롯데의 승리 투수는 0-0으로 맞선 8회말 등판한 조정훈(은퇴)이었고, 결승타는 9회 무사 1,3루서 중견수 방면 희생플라이를 때려낸 외국인 타자 앤디 번즈가 기록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