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미정상회담에…與 "환영" vs 野 "한미관계 회복 계기 돼야"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2019.09.13 16:3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종합)文대통령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 한국당 "北 김정은 규탄해야" 촉구도

image
문재인 대통령(우)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월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만찬에서 환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2~26일 미국 뉴욕에서 한미정상회담을 열 계획이 13일 알려지자 여야의 반응은 환영과 우려가 공존했다. 여당은 환영하며 문 대통령의 외교를 뒷받침하겠다고 한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북한을 규탄하라는 목소리와 함께 불안한 한미 관계를 반등할 기회가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은 오는 22~26일 미국 뉴욕에서 행할 문 대통령의 유엔(UN) 총회 기조연설과 취임 이후 9번째의 한미 정상회담, 기후변화 대처와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선도적인 글로벌 외교 활동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특히 올해 안에 성사 가능성이 높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뉴욕에서 한미정상회담이 열린다"며 "이는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비핵화와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대변인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으로 한일 간 외교 갈등에 미국이 중재자 역할을 해줄 것이라는 기대감도 내비쳤다. 이 대변인은 "최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선언으로 한미 간 안보협력에 균열이 발생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일각의 우려를 깨끗이 불식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도 기대한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나아가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악화 일로에 있는 한일 관계 역시 논의 대상이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중재로 한일 관계가 동북아 평화와 안전에 확고하게 기여하고 영원히 이웃할 나라로서의 선린 우호 관계를 진전 시키는 방안 또한 논의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비해 야당은 현재의 한미 관계 복원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 들어 9번째 개최되는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한미동맹을 다시 튼튼하게 구축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방미를 기회로 삼아 꼬인 정국과 국제관계를 푸는 것만이 국민과 국익을 최우선으로 삼는 길이 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견고한 국제공조를 다져야 함을 명심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오는 24일 유엔 총회에서 기조연설하는 데에는 "북한과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의 안하무인, 독불장군식 행태를 명확하게 규탄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북한의 무력도발과 북한 제재 유엔 결의 위반을 더 이상 두둔해서는 안 된다"며 "문 대통령은 국제관계에서의 국내정치 행보를 중단하라. 더 이상 한미동맹을 흔들고 불안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도 덧붙였다.

바른미래당도 한미정상회담 개최 소식에 "한미정상회담을 악화일로인 한미관계를 반등시킬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한미 정상회담이 한미동맹의 불안 요소들을 제거하고 해소하는 방향으로 이루어지기를 바란다"며 "북핵 문제 해결과 한미동맹 복원과 강화의 의미있는 회담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한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 대통령은 제74차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3박5일 간의 일정으로 미국 뉴욕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오는 24일 유엔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또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다"며 "회담의 구체적인 일정은 청와대와 백악관 간에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미 일정 중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준비행사를 공동주관하고, 기후행동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계획이다. 안토니오 구테레쉬 유엔사무총장과도 면담을 한다. 주요국 정상들과의 양자회담도 추진되고 있다.

청와대는 다만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한일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는 이날 즉답을 피했다. 고 대변인은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도 어떤 정상회담도 지금 말할 수 없다"고 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