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산가족 문제는 북한때문"… 2野, 文대통령 발언 규탄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2019.09.13 17:5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한국당 "대한민국 대통령 발언 맞나"…바른미래 "이산가족 책임 전적으로 北정권에"

image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된 KBS ‘추석특별기획 2019 만남의 강은 흐른다’에 출연, 이산가족의 기억에 대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인 13일 추석특집 이산가족 관련 방송에 나와 "이산이 70년인데 서로 만날 기회조차 주지 않는다는 것은 남쪽 정부든 북쪽 정부든 함께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하자 야당들이 이를 규탄했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쪽 정부'와 '남쪽 정부'가 함께 잘못하고 있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은 진정 대한민국의 대통령의 발언이 맞느냐"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적화통일을 목표로 한 남침으로 벌어진 한국전쟁과 이후에도 통일은 뒷전인 채 미사일 도발과 핵 개발에만 치중하며 인권존중은 포기한 북한"이라며 "이런 북한과 대한민국이 동등하게 잘못했다는 의미가 아니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그동안 남북 이산가족의 상봉을 거래 대상 삼아 정치적 밀당을 자행해 온 북한의 비인도적이고 비열한 시도조차 두둔하는 것은 이산가족을 두 번 울리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게다가 '북쪽 정부'라는 표현은 귀를 의심하게 한다"고도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이를 "한반도에 두 개의 국가가 존재한다는, 북한 체제를 인정한다는 취지"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런 대통령 공식 발언이 추석 명절에 나왔다는 사실이 비현실적"이라며 "문 대통령은 국민들을 헷갈리게 하는 언행을 삼가시라"고 당부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문 대통령의 해당 발언을 "국민들이 듣기에 참 불편하다"며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말은 바로해야 된다고 이산가족 상봉이 안 되는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 정권에 있다고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듣기 좋으라고 또 저런 소리를 하나보다 싶다가도 한숨이 나온다"며 "'정권'은 유한하지만 '정부'는 무한한 법인데 문 대통령이 이산가족 문제에 대한 역사적 평가를 자의적으로 내리는 것까지 봐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더욱이 문 대통령이 이산가족 문제조차 (북한에) 강하게 나아가지 못해 이렇게 제자리 걸음이 아닌가 확인하게 된다"고도 말했다.

다만 두 야당은 문 대통령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최우선적으로 빠른 시일 내에 시도하겠다고 한 데 대해서는 성과를 촉구하는 목소리와 우려를 함께 나타냈다.

한국당은 "그동안 이산가족 상봉의 필요성과 절박함에 깊게 공감해 인도적 차원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정당으로서 환영한다"면서도 "결단코 총선을 200여일 앞둔 정치적 속내가 아니기를 바란다"고 했다.

바른미래당도 "문재인 정부의 원칙없고 소신없는 대북 정책을 국민들이 인내하고 있는데 이산가족 문제만은 성과를 보여줘야 한다"며 "이산가족 문제마저 할 말 못하고 애매한 줄타기를 할 게 아니라 북한에 똑 부러지게 요구하여 문제를 풀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방송에서 오후 12시10분 KBS 1TV에서 방영한 '2019 만남의 강은 흐른다'에 12시35분부터 7분간 출연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상춘재에서 촬영한 대담에서 "다른 일들은 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이산가족 상봉만큼은 최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인도주의적 과제"라며 "빠른 시일 내 상봉행사부터 늘려 나가고 상시적인 상봉, 화상 상봉, 고향 방문, 성묘 등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