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 아베 새 내각에 긍정여론 45% 우세…지지율 59%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2019.09.13 21:4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닛케이·TV도쿄 조사…日시민, 긍정 평가 최다 사유로 '젊은 사람 등용' 꼽아

image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7월21일 (현지시간) 도쿄 자민당 당사에서 참의원 선거 당선자 이름 옆에 장미꽃 조화를 붙이고 있다. 자민당은 이날 선거에서 과반의석은 확보했지만 개헌 발의선 유지에는 실패했다. /사진=로이터·뉴스1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11일 발표한 개각과 집권 자민당 간부 인사에 대해 일본 국민 약 절반은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조사가 13일 나왔다.

이날 일본 언론 니혼게이자이(日本経済·닛케이)신문에 따르면 닛케이와 TV도쿄가 지난 11~12일 공동 실시한 긴급 여론조사에서 새 내각과 자민당의 새 지도부를 긍정 평가하는 비율이 45%로 조사됐다.

이들을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비율은 30%로 긍정 평가와 15%포인트 격차를 나타냈다.

긍정 평가 응답자 중 29%는 긍정 평가 이유로 '젊은 사람을 등용했다'는 점을 꼽았다. 긍정 평가 사유 응답 중 이 점을 꼽은 비율이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 응답 비율이 높았던 긍정 평가 사유는 '안정감이 있다'였다.

아베 총리가 이번 개각에서 환경부장관 격인 환경상에 만 38세인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을 기용한 점 등이 긍정 평가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이밖에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문부과학상 등 50대 인사 8명을 발탁했다.

개각에 대한 부정 평가 이유 중 최다 사유(23%)는 '능력주의에 따른 인물이 선정되지 않았다'는 점이었다.

내각에 대한 긍·부정 평가와 별개로 아베 내각을 지지하느냐는 질문에서는 59%가 지지한다고 답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3%였다.

이번 여론조사에서는 아베 총리의 개헌 국민투표 실시 계획에 대한 조사도 이뤄졌다. 이에 대해 과반을 넘는 58%가 찬성했다. 특히 18~29세 청년층에서 개헌 투표 찬성 비율이 72%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60세 이상 연령층에서도 50%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닛케이는 개헌에 대한 부동층이 움직여 찬성 비율이 6%포인트 늘었지만 반대 비율은 횡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개각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응답자일수록 개헌 국민투표를 지지하는 성향이 나타났다고도 밝혔다.

앞서 아베 총리는 자민당 총재 임기가 끝나는 2021년 9월 전까지 일본의 군대 보유와 전쟁 금지를 규정한 현행 '평화헌법'을 개정할 국민투표를 실시하겠다는 계획을 밝혀왔다.

닛케이와 TV도쿄는 지난 11~12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한 휴대전화 포함 무작위 전화 조사를 실시했다. 총 934명이 응답했으며 응답률은 44.6%로 나타났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