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베테랑이...' 배영수 통한의 끝내기 보크, 통산 6번째 '진기록'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2019.09.14 21: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인천 두산-SK전에서 끝내기 보크라는 진기록이 나왔다.

SK 와이번스는 14일 오후 5시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홈 경기에서 7-6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서 SK는 84승1무48패를 기록, 지난 2010년 이후 구단 최다승 타이 기록을 세웠다. 반면 두산은 79승 52패를 마크했다. 두 팀의 승차는 4.5경기로 벌어졌다.

승부처는 9회말이었다. SK가 4-6으로 뒤지며 패색이 짙던 9회말. 로맥의 중전 안타, 이재원의 좌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2루타가 터졌다. 이어진 무사 2,3루 기회서 김강민이 우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2타점 동점 적시타를 터트렸다.

계속된 무사 1루에서 나주환이 투수 앞 희생번트를 성공시킨 뒤 정현이 풀카운트 승부 끝에 7구째를 받아쳐 좌전 안타를 기록했다. 1사 1,3루의 끝내기 기회.

두산은 마무리 이형범을 내리는 대신 베테랑 배영수를 투입했다. 다음 타자는 노수광. 스퀴즈 번트를 대비해 두산의 극단적인 전진 수비가 펼쳐지는 가운데, 배영수가 1루로 견제 동작만 취했을 뿐 공을 던지지 않았다. 이를 본 심판진이 배영수의 보크를 지적했고 3루주자 김강민이 홈으로 들어오며 경기가 그대로 종료됐다.

끝내기 보크는 올 시즌 첫 번째이자 KBO 리그 통산 6번째 진기록이다.

'베테랑이...' 배영수 통한의 끝내기 보크, 통산 6번째 '진기록'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