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자수첩]정책 성공? 내년 총선 낙관하는 김현미 장관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2019.09.16 03:5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본인은 총선 출마 의지가 확고합니다.”

문재인정부 초대 국토교통부 장관으로 2년 넘게 직책을 수행한 김현미 장관의 후속 행보와 관련해 한 공직자가 꺼낸 말이다. 김 장관을 신임 총리 후보로 올리는 정관계 하마평을 일축한 것.

김 장관은 일산 서구(고양정)를 지역구로 둔 관록의 3선 국회의원이다. 올해 초까지 장관직을 수행한 뒤 국회로 돌아가 내년 21대 총선을 준비할 계획이었지만, 후임 장관 후보자가 다주택자란 이유로 낙마한 탓에 장수(長壽) 장관이 됐다.

김 장관은 그동안 ‘집값 잡기’ 선봉장을 자임하면서 다양한 정책을 내놨다.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 본인의 총선 전략에는 감점 요인이기도 한 3기 신도시 정책도 추진했다.

그러나 김 장관 부임 후 집값 상승률 지표를 보면 과연 정책이 성공했는지 의문을 제기하는 시각이 많다.

이런 이유로 업계 안팎에선 김 장관의 내년 총선 결과에 관심이 높다. 개인의 정치적 성과를 넘어 문재인정부 부동산 정책의 ‘중간 성적표’가 될 것이란 이유에서다.

김 장관이 무난하게 승리하면 정책 기조가 이어지겠지만 패하거나 어렵게 이긴다면 규제 중심인 현 정부 부동산 정책의 추동력이 약해질 가능성이 높다.

주변의 우려에도 김 장관은 여유로운 분위기다. 연말까지 장관직을 수행하면 선거 준비에 차질이 크지 않겠냐는 지적에 “(준비는)두 달 정도면 충분하다”고 답했다고 한다.

김 장관의 맞상대로 건설산업연구원 출신 부동산 정책 전문가인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거론된다.

초선 비례대표로 김 장관보다 인지도는 낮지만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격앙된 지역 민심을 파고들면서 추격의 고삐를 죄고 있다. 최근엔 국토부의 분양가상한제 관련 권한을 대폭 축소하는 내용의 법률안도 발의했다.

내년 총선에서 유권자들은 김 장관에게 4선 국회의원 배지를 달아 줄지 궁금하다. 민심 성적표를 받아든 김 장관이 지금처럼 낙관론을 이어갈 수 있을까.
[기자수첩]정책 성공? 내년 총선 낙관하는 김현미 장관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