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차 광고판에 '내연기관 그만' 스티커 붙인 그린피스

머니투데이
  • 이해진 기자
  • VIEW 5,709
  • 2019.09.15 20: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찰 그린피스 활동가 3명 수사…그린피스 "기후변화 대응 캠페인으로 진행"

image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15일 서울 서초구 현대차 사옥 앞 대형 광고판에 내연기관차를 포기할 것을 촉구하는 캠페인 메시지 '내연기관 이제 그만'을 붙였다./사진=그린피스 제공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사옥 인근 대형 광고판에 '내연기관 그만' 이라고 쓴 스티커를 붙여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이날 현대차 측으로부터 대형 광고판이 훼손됐다는 신고를 받고 재물손괴 혐의로 그린피스 활동가 3명을 수사하고 있다.

그린피스 활동가들은 이날 오전 10시쯤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만남의 광장 맞은편에 설치된 현대차 대형 광고판에 검은색 스티커로 "내연 기관 이제 그만"이라는 글자를 부착했다.

경찰 관계자는 "그린피스 측 관계자들을 조만간 불러 소환조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그린피스 측은 "그린피스가 자동차 업계를 상대로 전 세계적으로 벌이고 있는 내연기관차 퇴출 시위 중 하나로 진행한 것"이라며 "글로벌 기업인 현대자동차를 상대로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내연기관차를 포기할 것을 촉구하는 취지"라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