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승준 "내 입으로 군대가겠다고 한 적 없어"…억울함 호소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
  • VIEW 15,894
  • 2019.09.16 15: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는 기자의 '군대 가야지' 말 한마디에…억울하다" 호소

image
/사진=뉴스1
가수 유승준이 SBS 예능 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와의 인터뷰에 응했다.

17일 방송될 '한밤'에서는 여러 차례 연락 끝에 어렵게 인터뷰를 수락한 유승준의 '17년 전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제작진은 오는 20일 유승준의 비자발급 거부 위법 여부에 관한 대법원 파기 환송심을 앞두고 유승준의 심경을 듣고자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방문했다.

유승준은 당시 군 입대에 대한 마음이 변한 이유에 대해 "처음에 군대를 가겠다고 제 입으로 솔직히 이야기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해명했다.

그는 "그때 기억을 더듬어 보면 방송이 끝나고 아는 기자와 집 앞에서 만났는데 기자가 '너 이제 나이도 찼는데 군대 가야지'라고 해 '네. 가게 되면 가야죠'라고 아무 생각 없이 말했다"고 기억했다.

이어 "기자가 '해병대 가면 넌 몸도 체격도 좋으니까 좋겠다'라고 해 '아무거나 괜찮습니다'라고 대답했다"며 "그런 뒤에 헤어졌는데 바로 다음 날 스포츠 신문 1면에 '유승준 자원입대하겠다'라는 기사가 나왔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제작진은 이에 "분명 신검까지 하고 방송을 통해 수 차례 이야기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세금을 덜 내기 위해 한국 비자를 신청하는 것 아닌가?', '관광 비자로 들어와도 되는데 왜 F4 비자를 고집하나' 등을 질문했다. 이와 관련해 유승준은 그간 언론에 한 번도 하지 않았던 해명을 들려줄 것으로 보인다.

유승준의 진솔한 인터뷰가 담긴 '한밤'은 17일 저녁 8시55분 방영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