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유승준 "군대 간다 말한 적 없다" vs 누리꾼 "본 기억 있다"

머니투데이
  • 정유건 인턴
  • VIEW 94,577
  • 2019.09.16 17:1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승준 17일 방영예정 인터뷰 통해 억울함 호소하자 누리꾼들 다시 반박

image
프랑스 칸영화제에 참석한 유승준 / 사진=전형화
가수 유승준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군대를 가겠다고 제 입으로 솔직히 이야기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발언하자, 누리꾼들이 "본 적이 없다"며 다시 반박에 나섰다.

유승준은 17일 방영 예정인 '본격연예 한밤'과의 인터뷰에서 "처음에 군대를 가겠다고 제 입으로 솔직히 이야기한 적이 한번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 때 기억을 더듬어 보면 방송일이 끝나고 집 앞에서 아는 기자분이 오셔서 꾸벅 인사를 했는데 '너 이제 나이도 찼는데 군대 가야지'라고 하셨다. 저도 '네. 가게 되면 가야죠' 라고 아무 생각 없이 말했다. 저보고 '해병대 가면 넌 몸도 체격도 좋으니까 좋겠다'라고 해서 전 '아무거나 괜찮습니다'라고 대답했다' 그런 뒤에 헤어졌는데 바로 다음날 스포츠 신문 1면에 '유승준 자원입대 하겠다'는 기사가 나왔다"며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했다.


/사진= 다음 기사 캡쳐
/사진= 다음 기사 캡쳐


이에 대해 한 누리꾼은 "동거동락 (2002년 5월25일 종영한 MBC 예능프로그램) 마지막 라운드 생방송 할때 군대간다고 말하는 것을 직접봤다"고 주장했다. 다른 누리꾼들도 "생생하게 영상을 본 기억이 있다","해병대 간다고 한 것은 가물가물 하지만 군대간다고 한 것은 기억난다"며 유승준의 주장을 반박했다.

유승준은 2001년 군 입영 신체검사 당시 한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어떤 편법을 사용 할 생각은 하지 않고 있다.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처해진 그런 환경을 잘 극복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것은 확인된다. 유승준은 2002년 2월 18일 미국 시민권을 취득했고 이에 따라 병역수행의무를 상실했다. 이후 꾸준하게 대한민국 입국을 시도 했지만, 정부의 입국 금지 조치로 번번이 거절당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