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직원 60%가 연봉 1억원"…KBS "사실과 달라, 실제 51.9%"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2019.09.16 20:4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BS "직원 중 실제 1억원 이상 연봉자는 51.9%" 해명

image
KBS 여의도 사옥 전경/사진=KBS 제공
KBS가 직원 중에서 1억원 이상 고액연봉자 비율이 60.8%에 달한다는 지적에 "50%를 약간 넘는 수준이며 비율 또한 감소 추세에 있다"고 해명했다.

앞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총원 대비 연봉 1억 이상 받는 인원 비율이 2016년 58.2%, 2017년 60.3%, 2018년 60.8%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3명 중 2명이 1억원 이상의 연봉을 받고 있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KBS는 이날 공식 입장을 내 윤 의원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KBS는 "윤 의원 보도자료는 KBS의 각 직급 인원수에 해당 직급 대표 호봉을 단순 곱해 산출한 자료로 사실과 다르다"며 "직원 중 실제 1억원 이상 연봉자는 2018년도 연간 급여 대장 기준 51.9%로 50%를 약간 넘는 수준이다. 비율 또한 감소 추세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KBS는 "향후 5년간 고연봉자들이 1000명 이상 퇴직 예정이다. 2018년도 임금을 동결하는 등 지속적으로 인건비 증가 억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집행기관(사장, 부사장 등 임원)은 2017년 이후 2년 연속 임금을 동결하고 2019년도에는 임금 10%를 자진 반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또 직원들 경우 2019년 연차 촉진을 시행하고 있다. 연차 촉진 일수를 매년 확대 시행할 예정이라 향후 연봉 1억원 이상 직원 비율은 50% 이하로 크게 낮아질 전망"이라며 "KBS 임금 수준은 타 지상파 방송사에 비해 낮은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고 해명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