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경화 vs 김현종... 한국어 아닌 영어로 말싸움 왜?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VIEW 101,613
  • 2019.09.17 06: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4월 文순방때 '영어 언쟁', 강경화 "부인않겠다" 이례적 시인...靑 '외교부 패싱'에 공개불만 분석

image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12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강 장관은 이날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전화통화를 갖고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판결과 관련해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일측의 신중한 대응을 촉구했다. 2018.12.1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6일 외교가의 화제는 단연 강경화(64) 외교부 장관과 김현종(60)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의 5개월 전 ‘영어 설전’이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강 장관은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국 순방 계기에 김 차장과 다툰 적이 있느냐”고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묻자 “부인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말미에 영어로 싸웠다는 얘기도 있다”는 정 의원의 지적에도 강 장관은 특별한 해명없이 사실상 시인했다. 북미 비핵화 협상과 한일 갈등 등 산적한 외교 현안의 전면에 선 '외교투톱'의 공공연한 갈등설을 당사자 중 한 명이 공개 석상에서 직접 인정하는 이례적인 상황이 연출된 것이다.

정 의원이 한일 군사정보보협정(지소미아) 종료 결정의 핵심 당사자로 김 차장을 지목한 뒤 “국가 이익을 수호해야 할 고위공직자의 자격이 있는 인물인지 매우 의문시된다”고 하자 강 장관은 “동료 고위 공직자에 대해 제가 공식적으로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고 말을 흐리기도 했다. 김 차장을 비호하는 대신 평가 자체를 보류하고 즉답을 피한 셈이다. 강 장관이 김 차장에 대한 불편한 감정을 여과없이 드러냈다는 분석이 나왔다.

문제가 된 언쟁은 대통령 순방 당시 외교부 작성 문건에 불만을 가진 김 차장이 외교부 직원을 몰아붙였고 강 장관이 이의를 제기하는 과정에서 벌어졌다고 한다. 강 장관이 “우리 직원에게 소리치지 말라”고 제지하자 김 차장이 “It‘s my style(이게 내 방식이다)”라고 맞받았다는 것이다. 두 사람은 영어로 한 동안 말다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가에선 “감정이 점점 격해지자 두 사람 모두 한국말보다 더 익숙한 영어로 언쟁을 벌였을 것”이란 해석도 나왔다. 강 장관은 고(故)김대중 전 대통령의 통역관을 맡았을 정도로 네이티브 수준의 영어를 구사한다. 유년 시절 3년간 미국에서 생활했고, 미국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유엔에도 오랜기간 몸담았다. 취임 초기 상대적으로 한국말에 서툰 탓에 국회 대정부질문이나 상임위원회 현안 질의 과정에서 간혹 말실수를 하기도 했다.

김 차장 역시 영어로 꿈을 꾼다고 할 만큼 우리말보다 영어를 더 익숙해 한다. 외교관 부친(김병연 전 노르웨이 대사)을 따라 학창시절을 미국과 일본 등 외국에서 보냈고, 참여정부 시절 통상교섭본부장으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진두지휘했다. 청와대 브리핑 도중 말문이 막히거나 감정이 달아오르면 예고없이 ‘영어 브리핑’으로 변주해 내신 기자들을 ‘멘붕’에 빠뜨리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 우리말보다 영어가 더 편하다는 방증이다.

외교가에선 두 사람의 갈등설이 수면 위로 부각되자 “터질 게 터졌다”는 관전평도 나온다. 강 장관과 김 차장은 각각 한국 외교의 최선봉에 선 주무부처 수장과 외교·안보 부처의 주요 정책을 조율하는 컨트롤타워다. 북핵 문제, 한미 관계, 한일 갈등 등 핵심 외교 현안을 함께 다룬다. 김 차장은 특히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대신해 외교· 이슈의 전면에 나서는 일이 최근 부쩍 잦아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청와대가 그립을 세게 쥐고 이른바 ‘외교부 패싱’을 반복하자 강 장관이 이례적으로 누적된 불만을 표출했다는 것이다.

외교가에선 차기 외교부 장관이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1순위로 거론되는 김 차장의 과도한 자신감에서 배경을 찾는 분석도 나온다. 차관급인 김 차장은 현 직제상 강 장관보다 직급이 낮지만 대외적으로 장관급 예우를 받는 통상교섭본부장을 지냈다.

김 차장은 지난 달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만나는 사람마다 (안보실) 2차장이 됐다고 축하한다고 했지만, 장관급에서 차관급으로 강등돼 위로를 받아야 된다”고 했다. 현 직급상 상관인 강 장관과 스스럼없이 언쟁을 벌일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 두 사람의 상반되는 업무 스타일에서 갈등 관계를 유추하는 분석도 있다. 강 장관의 리더십이 조용하고 부드럽고 섬세하다면 김 차장은 저돌적이고 적극적인 카리스마형에 가깝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