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방북 거부…"아직 북한 갈 준비 안 돼"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2019.09.17 05:2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 '평양 초청' 김정은 편지, 사실 여부는 답변 거부…김정은, 6.30 판문점 회동서 트럼프에 평양 방문 제의

imag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당장은 북한을 방문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초청을 사실상 거절했다. 북한 비핵화 협상의 실질적 진전이 확인돼야 방북을 검토할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취재진으로부터 '김 위원장이 평양으로 초청하는 편지를 보내왔느냐'는 질문에 답하길 거부하면서 "아직 북한을 방문할 준비가 안 돼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한 국내 언론은 김 위원장이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을 평양에서 열자는 내용이 담긴 편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기자들에게 "올해 중 어느 시점엔가 김 위원장을 만날 것"이라며 연내 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6월30일 판문점 회동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평양에 오시면 세계 정치·외교사에 큰 사건이 될 것"이라며 사실상 평양 방문을 제의한 바 있다.

지난 9일 트럼프 대통령은 9월 하순쯤 북미 실무협상을 재개하자는 북한의 제안에 "만남은 항상 좋은 것"이라며 사실상 수용의 뜻을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