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럽마감] '사우디 피습' 유가급등에 일제하락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2019.09.17 05:3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유럽 주요국 증시가 일제히 떨어졌다.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에 대한 대규모 드론(무인기) 공격으로 원유 공급 부족과 중동 군사충돌에 대한 우려가 시장을 강타했다.

16일(현지시간) 범유럽 주가지수인 스톡스유럽600은 2.26포인트(0.58%) 내린 389.53에 거래를 마쳤다.

독일 DAX 지수는 88.22포인트(0.71%) 하락한 1만2380.31, 프랑스 CAC40 지수는 53.23포인트(0.94%) 떨어진 5602.23을 기록했다.

영국 FTSE100 지수는 46.05포인트(0.63%) 후퇴한 7321.41에 마감했다.

지난 14일 사우디의 국영석유기업 아람코의 아브카이크 및 쿠라이스 석유시설이 드론 10대 이상의 공격을 받고 가동 중단됐다.

이날 테러로 하루 평균 570만배럴의 산유량 손실이 발생했다. 이는 사우디 하루 산유량의 절반으로, 전세계 일일 산유량의 5%에 해당하는 규모다.

이 소식에 국제유가는 급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8.05달러(14.7%) 급등한 62.90달러에 장을 마쳤다.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10월물 브렌트유는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저녁 8시39분 현재 배럴당 8.02달러(13.32%) 뛴 68.24달러에 거래됐다.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유가 안정을 위해 미국의 전략비축유(SPR) 활용을 허가했다. 전략비축유란 전쟁 등으로 석유 공급에 차질이 생기는 경우를 대비해 미 정부가 쌓아둔 석유를 말한다.

이란의 지원을 받는 예멘 반군 후티는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미국은 사건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했다. 이슬람 시아파 종주국인 이란은 수니파 맹주인 사우디와 오랜 기간 갈등을 빚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장전 완료된(locked and loaded) 상태"라며 군사적 응징 가능성을 시사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