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00년 동안 쉽게 고쳐 살 수 있는 아파트 구경하세요"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2019.09.17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토부, 세종시서 국내 최초 장수명 주택 최우수·우수 등급 실증단지 준공식

image
세종 블루시티 공동주택 단지 /사진제공=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가 17일 국내 최초 장수명 주택 최우수·우수 등급을 포함한 실증단지(세종 블루시티, LH)의 준공식을 세종시에서 개최했다.

이번 실증단지는 ‘비용절감형 장수명 주택 보급모델 개발 및 실증단지 구축’ R&D(연구개발)에 따라 조성됐으며 1080가구 중 장수명 주택 116가구(최우수 28가구·우수 30가구·양호 58가구)를 포함해 건설됐다.

장수명 주택은 내구성·가변성·수리 용이성에 대한 성능을 확인해 장수명 주택 성능등급 인증을 받은 주택이다.

국토부는 공동주택의 물리적·기능적 수명이 짧은 우리나라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주택수명 100년을 목표로 구조체의 수명을 늘리고 내장설비를 쉽게 고쳐서 오래 사용할 수 있는 장수명 주택 제도를 도입·연구해 왔다.

특히 장수명 주택이 초기 건설비용 증가로 활성화되기 어려운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 2014년9월부터 총 209억7000만원의 연구비를 투입해 ‘비용절감형 장수명 주택 보급모델 개발 및 실증단지 구축’ 연구개발사업을 진행해 왔다.

장수명 주택 건설비용을 벽식 구조와 유사한 수준으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설계·시공 기술개발, 장수명 주택 보급모델 개발, 비용실증 등을 추진했다.

그 결과 비장수명 주택 대비 약 3~6% 수준의 공사비용 증가로 장수명 주택 구현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고 소폭의 초기 건설비 증가에도 불구하고 100년간의 생애주기비용(LCC)은 비장수명 주택 대비 11~18% 절약이 가능할 것으로 나타났다.

또 철거와 재건축 횟수를 줄임으로써 장수명 주택 양호등급을 기준으로 비장수명 주택에 비해 온실가스는 약 17%, 건설폐기물은 약 85%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국토부는 그간의 연구제반 및 실증결과를 반영해 기본·실시 설계 가이드라인을 제작하여 배포했다. 이와 함께 실증 단지 내 6가구의 성능시험을 조성하여 일반인들도 장수명 주택에 대하여 알 수 있도록 방문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가구 증가 둔화 등으로 중장기적으로 주택 수요가 줄어들면 노후화된 기존 주택들이 장기간 사용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되어 앞으로 유지보수나 수리가 용이한 장수명 주택을 공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R&D와 실증단지 결과를 통해 장수명 주택이 보다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제도 개선 및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