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웃돈까지 붙는 '갤폴드'…내일 2차예판 물량 얼마나?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2019.09.17 11:0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차보다 많은 3만대 예상…이달 26일부터 순차 배송

image
삼성 갤럭시폴드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폴더블(접이식)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5G’(갤폴드)가 2차 예약 판매에 돌입한다. 고가 제품임에도 1차 출시 하루만에 ‘완판’이라는 기록을 세우며 흥행에 성공했는데, 그 흥행 여세를 이어갈 지 귀추가 주목된다.

17일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와 삼성전자에 따르면 18일부터 25일까지 전국 오프라인 매장과 공식 온라인채널에서 갤폴드 2차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이번에 판매된 제품은 이달 26일부터 다음 달 말까지 순차적으로 배송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6일 갤럭시폴드가 출시 당일 품절되자 공지를 통해 "고객 여러분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갤럭시폴드 5G 초기 물량이 예상보다 이른 시점에 모두 판매 완료됐다"며 "이에 제품 구매를 위한 기다림 등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갤럭시폴드 판매를 예약 판매 형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지난 5일 SK텔레콤과 KT 공식 온라인채널에서 1차 사전예약을 시작한 갤폴드는 예약판매 시작 10여분 만에 완판됐다. 1차 예약 물량은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모두 200~400대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각 이동통신사에 풀리는 물량은 약 3만대 가량으로 1차 물량보단 많을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2차 물량은 1차 때보다 늘었다"며 "각사마다 수천 대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렇다고 모든 수요를 충족시킬지는 미지수다. 사실상 '한정판'이 돼버린 갤폴드는 현재까지도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웃돈 70만 원 정도를 얹은 310만 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갤폴드가 출시되지 않은 해외에서는 약 2.5배 비싼 575만 원에 거래되기도 한다.

갤폴드의 올해 글로벌 생산 물량은 100만대에 미치지 못할 전망이다. 고동진 삼성전자 IM 부문장 사장은 지난달 갤럭시노트10 기자간담회에서 "갤럭시 폴드는 올해 4월 처음 출시를 준비했을 때만 해도 100만 대 정도 예상했지만, 출시 일정이 바뀌면서 물량 공급이 크게 줄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도 올 한 해 약 40만대의 폴더블 스마트폰이 출하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올해 초 내놓은 전망치 190만대에서 확 줄어든 양으로, 폴더블 제품이 당초 예상보다 출시가 지연된 것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