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70년대 오일쇼크-포드의 결정…트럼프를 도왔다

머니투데이
  • 유희석 기자
  • 김수현 기자
  • 2019.09.17 15:3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美, 1970년대 오일쇼크 이후 석유 비축…석유 순수출국됐지만 전략비축유 유지
트럼프는 "전략비축유 절반 감축" 주장…의회 반대로 무산, 국제유가 안정 도움

image
지난 14일(현지시간) 새벽 사우디아라비아 아브카이크에 있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석유단지가 무인기를 이용한 테러 공격을 받고 불길에 휩싸여 있다. /사진=로이터
중동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 석유단지가 테러로 가동을 멈추면서 국제유가가 폭등하는 등 세계 원유시장이 충격을 받았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이 보유한 6억4500만배럴 규모의 전략비축유(Strategic Petroleum Reserve·SPR)를 방출해서라도 시장을 안정시킬 수 있음을 시사했다. 자신의 주도로 중국을 사실상 쥐락펴락하는 글로벌 무역전쟁 외에 석유패권도 굳건히 하겠다라는 의미도 깔려있다는 분석이다.

SPR이란 말 그대로 국가가 비상상황에 대비해 쓰지 않고 보관하는 석유를 말한다. 어떤 이유로든 석유 공급이 끊기더라도 일정 기간 국가 시설을 가동하기 위한 것이다. 주로 한국과 일본, 인도, 중국, 미국 등 석유를 많이 수입하는 나라가 SPR을 많이 쌓아놓는데, 그 시작은 40여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73년 10월 제4차 중동전쟁이 발발하면서 국제유가가 폭등하기 시작한다. 그 해 12월 배럴당 24달러 정도였던 미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한 달 뒤 배럴당 55달러로 치솟았다. 물가 인상으로 이어졌고, 세계 경제는 '고(高)물가-저(低)성장'이라는 스태그플레이션의 늪에 빠지게 된다. 이른바 '오일쇼크'다.

안정적인 석유 공급의 중요성을 깨달은 당시 제럴드 포드 미 대통령은 1975년 12월 원유 수출을 금지하고, SPR을 쌓는 '에너지정책·보호법(EPCA)'에 서명한다. 미국의 원유 수출은 EPCA가 시행된 지 39년 만인 지난 2014년에야 재개됐다. 셰일혁명으로 미국의 원유 생산이 대폭 증가하면서 수입의존도가 낮아졌기 때문이었다.

미국 행정부는 이후에도 SPR을 유지했다. 텍사스와 루이지애나 지하 소금 동굴에는 아직도 막대한 양의 석유가 비축돼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2017년 "미국이 석유 순수출국이 된 상황에서 막대한 석유를 비축할 필요가 없다"며 SPR 규모를 절반 정도로 줄이자고 주장했으나, 에너지 안보를 중시하는 의회의 반대로 무산됐다. SPR 감축을 주장하던 트럼프 대통령이 SPR 덕분에 국제 원유 시장에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게 된 셈이다.

미국은 지금껏 SPR을 세 번 사용됐는데, 1991년 이라크 전쟁과 2005년 허리케인 카트리나 사태 그리고 2011년 리비아 내전 시기였다. 특히 리비아 사태 때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국제에너지기구(IEA) 회원국까지 SPR 방출에 동참하면서 시장에 모두 6000만배럴의 원유가 공급됐다. SPR 방출이 시작된 2011년 6월 배럴당 108달러에 이르던 WTI 가격도 석 달 뒤 배럴당 89달러로 18%가량 하락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허가에도 실제로 미국이 SPR을 방출할지, 한다면 얼마나 할지는 아직 알 수 없다. 릭 페리 미 에너지장관은 16일(현지시간) "미국이 SPR을 사용할 필요성에 대해 말하기는 이르다"며 선을 그었다. 미 CNN방송은 "미 SPR이 실제로 시장에 풀리기까지는 약 2주가 필요하다"면서 "SPR 방출이 결정되더라도 즉각 시장수급에 영향을 주지는 못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이 이번 사우디 테러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는 점도 문제다.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전쟁으로 이어지면 무역전쟁으로 약해진 세계 경제가 오일쇼크까지 감당해야 하기 때문이다. 미 에너지부 출신인 조 맥모니글 헤지아이리서치 에너지담당 연구원은 블룸버그에 "미국과 IEA 회원국이 SPR을 방출하면 국제유가 급등을 완화할 수 있겠지만, 중동발 지정학적 위험이 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