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국 열애설 해명 '사실무근'이라는데…'백허그는?'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VIEW 15,124
  • 2019.09.17 14:4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빅히트 엔터 "소소한 일상이 왜곡됐다"…정국은 맞고, 열애는 아니다?

image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멤버 정국의 열애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지만,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17일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고 말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17일 "멤버 정국은 이번 휴가기간 거제도 방문 중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됐다. 이에 지인들과 함께 식사 후 노래방을 간 것인데 이 사실이 왜곡돼 알려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당사는 아티스트의 휴가 기간 중에 있었던 소소한 일상들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에 유감을 표한다"면서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에 대해 확인하고 개인 정보 유출, 사생활 침해,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소속사가 해명을 한 이유는 이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중심으로 한 장의 사진과 함께 '방탄 정국이를 못 알아보고 쫓아낸 친구'라는 제목의 글이 확산됐기 때문이다

작성자는 "친구가 거제에서 가게를 하는데 이틀 전에 놀러왔나보다"라며 "신분증 검사했는데 없다고 그냥 보냈다고 한다. 카톡왔는데 웃겨서 올려본다"고 말했다.

이 게시물과 함께 공개된 CCTV 사진 속에는 검은색 옷을 입고 있는 남성이 한 여성을 뒤에서 안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누리꾼들은 인상착의, 정국이 거제도 여행을 했다는 점 등을 근거로 사진 속 남성이 방탄소년단 정국이라고 추측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소속사의 해명에 의문을 표했다.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에 대해 법적 대응하겠다는 반응은 사진 속 인물이 정국이라는 뜻으로 풀이 될 수 있는데다, '백허그'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소속사가 "정국 관련 주장이 사실이 아니다. 내용이 왜곡됐다"고 했을 뿐 충분한 설명을 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백허그는 연인끼리 하는 거 아닌가?", "백허그 해명 듣고 싶다", "사진 주인공은 맞고, 사귀는 건 아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