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프리카 돼지열병' 파주 확진 8시간만에…연천서 의심신고

머니투데이
  • 세종=정혁수 기자
  • 2019.09.17 20:0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농식품부, 돼지 4732두 키우는 경기 연천 소재 돼지농가…확산 우려

image
(파주=뉴스1) 유승관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처음으로 발생한 17일 경기 파주시 발병 농장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살처분 작업을 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만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질병으로 제1종 가축전염병이다. 급성형의 경우 치사율 100%로, 백신이 개발돼 있지 않아 대부분 국가에서 살처분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2019.9.1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 파주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첫 확진된지 8시간여만에 연천군에서도 ASF 의심축 신고가 접수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도 연천군 돼지농가(4732두)에서 ASF 의심축이 발생했다는 신고가 17일 오후 2시40분쯤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에 접수돼 정밀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신고직후 가축방역관을 현장에 파견해 정밀검사를 위한 시료를 채취해 경북 김천 농림축산검역본부로 이송조치 했다. 검사결과는 18일 오전 판명될 예정이다.

농식품는 해당 농가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가축 및 차량의 이동통제, 소독 등 긴급방역조치를 시행중에 있다. 정밀검사 결과, ASF로 확진되면 ASF 긴급행동지침(SOP)에 따라 긴급 살처분 등 필요한 방역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방역정책국 관계자는 "축산농가 및 축산관계자는 ASF 발생 및 전파방지를 위해 농장 및 관련 시설에 대한 소독 등 방역조치를 철저히 이행해 달라"며 "ASF 의심증상 여부를 관찰해 이상이 있을 경우 즉각 신고해(국번없이 1588-9060/4060) 주기를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