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미중 무역합의, 내년 대선 다음날일 수도"…왜?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2019.09.18 05:2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미중 무역합의 내용, 선거 유불리에 따라 타결 시점 조절할듯

imag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무역협상 타결 시점에 대해 "어쩌면 곧 될 수도 있고, 내년 대선 전이나 선거 다음날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중국과의 무역합의 내용이 재선에 유리하다고 판단되면 선거 전에, 불리하다면 대선 직후로 최종 타결을 미룰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뉴멕시코주에서 캘리포니아주로 향하는 대통령 전용기(에어포스원) 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또 "중국 정부는 내가 재선에 성공할 것이라고 생각하면서도 다른 사람(대통령)을 상대로 협상하는 것을 선호할 것"이라며 "만약 대선 후 협상을 한다면 그건 중국의 입장에서 가장 혹독한 거래가 될 것이고, 중국도 그걸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과의 잠정적 무역합의도 우리가 고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잠정 합의는 쉽지도, 어렵지도 않다"며 "합의가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완전한 무역협정에 서명하는 것을 더욱 선호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다음달초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릴 고위급 무역회담에서 무역협정에 대한 잠정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양국은 미국측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미 무역대표부)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중국측 류허 부총리가 이끄는 고위급 회담에서 실질적 진전을 이루기 위해 19일 차관급 실무협의를 벌일 계획이다.

최근 양국은 무역협상의 최대 쟁점이었던 이행강제 장치 문제를 놓고도 일부 의견 접근을 이뤘다.

므누신 장관은 지난 9일 언론 인터뷰에서 "중국의 지적재산권 절도 방지를 위한 이행강제 장치에 대해 중국과 최소한 개념적 합의는 이뤄졌다"고 말했다.

중국 기업들의 미국 기술 도용을 중국 정부가 막지 못할 경우 추가관세 부활 등 징벌적 조치를 취한다는 내용의 이행강제 장치에 대해 미중 양국이 원칙적 차원에서 공감대가 이뤄졌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