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육대 물리치료학과, 日 자매대학과 학술교류 세미나

대학경제
  • 권태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9.18 09: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육대 물리치료학과, 日 자매대학과 학술교류 세미나
삼육대학교 물리치료학과가 지난 17일 교내 백주년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자매대학인 일본 모리노미야 의과대학 물리치료학과와 국제학술교류 세미나를 진행했다.

이번 세미나는 지난해 양교가 체결한 학술·인적 교류를 위한 협약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올해 모리노미야 의과대학 물리치료학과가 삼육대를 방문한 것을 시작으로, 매년 두 학과가 교차 방문해 학술대회를 연다.

모리노미야 의과대학 물리치료학과 쿠도 신타로 교수와 학부, 대학원생 15명으로 구성된 방문단은 이날 김성익 총장을 예방해 환담을 나누고, 연구 발표 세미나를 통해 물리치료학 분야 최신 연구결과를 교류했다.

세미나에서는 △듀얼 재활영상 프로브(RUSI)를 활용한 동시 근수축 측정(이완희 교수) △노인의 대칭적 보행과 기능 향상을 위한 전기 자극 보조시스템(박혜강 대학원생) △대퇴골 골절환자의 글라이딩과 측방대퇴부 통증 사이의 관계(쿠도 신타로 교수) △초음파로 측정하는 정상 발과 평발 내재근의 형태학적 차이(사카모토 코다이 대학원생) 등의 발표가 진행됐다.

이완희 교수는 "양교 대학원생의 학문적인 열정과 연구결과를 공유하고자 이번 세미나를 마련했다"며 "일본을 시작으로 미국, 호주 지역 자매대학과도 학술교류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육대는 서울권 대학 중 유일하게 물리치료학과를 운영하고 있으며, 석·박사과정을 통해 국제적인 물리치료전문가를 양성하고 있다. 학과 졸업생 중 다수가 현재 국내·외에서 교수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