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H증권 임직원 50명, 파주 태풍피해 마을 복구활동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2019.09.18 11: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매결연 31개 마을 농작물 피해조사 등 지원활동 전개

image
NH투자증권 정영채 사장(오른쪽)과 이강신 수석부사장(왼쪽)이 태풍 피해를 입은 버섯농가의 비닐하우스 재설치를 위한 뼈대 보강작업을 함께 하고 있다. / 사진제공=NH투자증권
태풍 '링링'과 연이은 폭우로 상처입은 이들을 위로하기 위해 NH투자증권 임직원들이 복구활동에 나서 구슬땀을 흘렸다.

NH투자증권은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등 임직원 50여명이 지난 17일 경기 파주시 당동2리 마을을 찾아 농작물과 시설물 등의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쓰러진 나무와 훼손된 비닐하우스 등을 복구하는 작업을 펼쳤다고 18일 밝혔다. 당동2리 마을은 도농(都農) 협동사업 프로그램인 '또 하나의 마을' 운동을 통해 NH투자증권이 결연을 맺은 전국 31개 마을 중 한 곳이다.

앞서 지난 9일에는 31개 결연마을 전체를 대상으로 태풍 '링링' 피해 현황을 조사하기도 했다. NH투자증권은 지난해에도 게릴라성 집중호우가 발생하자 전체 결연마을의 피해조사를 실시하고 경기 연천군 왕징면 '호랑이 배꼽마을'에 복구활동에 필요한 포크레인 등 중장비를 지원한 바 있다.

정영채 사장은 "명절을 앞두고 찾아온 태풍으로 인한 피해에 농업인들의 아픔과 고충이 상당했다는 것을 느꼈다"며 "NH투자증권은 농민과 함께하는 마음으로 조속한 피해복구와 지원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