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폴더블 스마트폰 시대가 온다…관련주에 높아지는 관심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2019.09.19 10:1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2차 예약판매 매진, 전문가들 "2020년이 폴더블폰 성장의 출발점"

image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갤폴드) 의 2차 예약판매가 매진되며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 확대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화웨이와 모토로라도 올해 안에 폴더블 스마트폰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에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앞으로 폴더블 스마트폰 부품주가 각광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19일 증권업계 등에 따르면 전날 자정부터 삼성닷컴에서 2차 예약판매가 시작된 갤폴드는 15분 만에 매진됐다. 이동통신사들이 준비한 물량도 1시간여 만에 모두 팔렸다.

이동통신사들은 오는 27일부터 순차적으로 예약물량 개통을 시작할 계획이다. 그러나 예약 건수가 이미 확보된 물량을 넘어선 수준이기 때문에 예약이 됐다고 해 개통을 장담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갤폴드는 지난 6일 공식 출시일에도 10분이 채 되지 않아 매진된 바 있다. 특히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수십만원의 웃돈을 얹은 가격에 거래가 되기도 한다. 폴더블 스마트폰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다는 방증이다.

증권업계에서는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 폴더블이라는 완전히 새로운 '폼 팩터'(form factor·제품의 형태)에 대한 수요 급증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최근 글로벌 폴더블 스마트폰 출하량이 올해 40만대에서 내년 320만대, 2021년 1080만대로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화웨이의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도 임박한 것으로 전해진다. 화웨이는 이르면 다음달 '메이트X'를 출시할 계획이다. 모토로라와 샤오미 등도 조만간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에 진입할 것으로 관측된다.

증권업계에서는 앞으로 폴더블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부품을 만드는 업체들의 실적이 크게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 가장 먼저 수혜주로 언급되는 것은 비에이치 (20,900원 상승650 3.2%)다.

비에이치는 폴더블 디스플레이의 접히는 부분에 들어가는 연성회로기판(FPCB)을 생산한다. 폴더블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유색 PI(폴리이미드) 필름을 생산하는 SKC코오롱PI (32,050원 상승1150 3.7%), 디스플레이를 펴고 접는 기술을 가능하게 하는 힌지(경첩) 기술을 보유한 KH바텍 (13,400원 상승1100 8.9%) 등도 주목을 받고 있다.

이들 업체들의 주가는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 확대 기대감에 올해 들어 꾸준히 상승세를 탔다가 기술 결함 등으로 갤폴드 출시가 한차례 연기돼 제자리 걸음을 했다. 그러나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시장의 갤폴드에 대한 반응이 뜨거운 만큼 폴더블 스마트폰 부품주 투자심리가 회복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한다.

이와 관련, 최보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내년이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 성장의 출발점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어 "10년 만의 스마트폰 폼 팩터의 변화인 폴더블 스마트폰의 전환은 초기에 높은 판매량이 기대되지는 않지만 패러다임 전환과 초기 기술력 장악이라는 측면에서 중요하다"며 "중장기적 관점에서 관련 업체들의 성장이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