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어려워도 바이오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머니투데이
  • 조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9.18 17: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IPO 컨퍼런스]황만순 상무 "C형간염 완치약 개발사, 32조 매출 중 순이익 17조"

 황만순 한국투자파트너스 상무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제3회 머니투데이-IPO컨퍼런스'에서 '바이오 업종 장기침체 우려, 반등 가능성은?'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br><br>3회째를 맞는 'IPO 컨퍼런스'는 '2020년 IPO 시장 유망업종 전망'이라는 대주제로 자본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차세대 업종을 전망하고자 마련됐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황만순 한국투자파트너스 상무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제3회 머니투데이-IPO컨퍼런스'에서 '바이오 업종 장기침체 우려, 반등 가능성은?'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br><br>3회째를 맞는 'IPO 컨퍼런스'는 '2020년 IPO 시장 유망업종 전망'이라는 대주제로 자본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차세대 업종을 전망하고자 마련됐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18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제3회 머니투데이-IPO 컨퍼런스'에 강연자로 나선 황만순 한국투자파트너스 상무는 바이오산업의 무궁무진한 부가가치 잠재력을 강조했다.

그는 직원 7명으로 출발한 길리어드 사이언스(Gilead Sciences)를 소개하며 "이 회사가 몇년 전에 C형 간염을 완치하는 약 '소발디'(Sovaldi)를 만들었다. 12주만 먹으면 되는데 약값이 83만불(약 1억원)"이라며 "회사 매출액이 32조원이었는데 이 중 순이익이 17조원이었다"고 말했다.

황 상무는 바이오산업을 '소수정예가 만드는 막대한 부가가치'로 요약했다. 적게는 수천억원에서 많게는 수조원에 달하는 기술을 이전하는 바이오기업들이 핵심연구원은 10명도 채 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최근 신라젠을 비롯한 바이오기업들의 임상시험 실패로 바이오시장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이 확산되는 데에 "임상시험의 성패는 개별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바이오 기술이전 철회 대비 '라이센스아웃'(L/O, 기술수출) 비중이 크다면 전체 산업경쟁력이 있는 것"이라며 "임상3상이 실패한다고 끝나는 게 아니라 전문가들이 다시 붙어서 시도할 수도 있고 임상시험에 성공한다고 꼭 대박이 나는 것도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임상시험은 '시장크기와 성공률의 게임'이고 임상설계는 예술"이라며 "회사전략에 의해 시장사이즈를 늘리려고 공격적으로 임상시험을 하면 실패하지만 허가만 받으려고 하면 성공률이 높아진다. 이런 (개별사례들을) 일률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황 상무는 "신약이 보험에서 커버가 가능한지도 향후 이슈가 될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보험수가 개발 등 정책이 시장을 받쳐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