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찰, 화성연쇄 살인사건 용의자 찾았다(상보)

머니투데이
  • 최동수 기자
  • VIEW 8,382
  • 2019.09.18 20:0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증거물 일부 국과수에 DNA 분석 의뢰…10건의 살인사건 중 2건 DNA 일치 대상자 확인

image
화성 연쇄 살인 사건을 모티브로 한 영화 살인의 추억 포스터.
경찰이 영화 '살인의 추억'의 배경이 된 경기도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피의자를 찾았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7월 화성 연쇄살인사건 증거물 일부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DNA(유전자) 분석을 의뢰한 결과 채취한 DNA와 일치한 대상자가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과거 수사 기법으로는 DNA의 주인을 확인하지 못했지만, 최근 DNA 분석기술 발달로 남성 용의자를 특정했다"며 "잔여 증거물도 감정을 의뢰하고 수사기록을 정밀히 분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상자와 화성 연쇄살인사건과의 관련성을 철저히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은 1986년부터 1991년까지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반경 2㎞이내에서 6년 동안 10명의 여성이 희생된 희대의 연쇄살인사건이다. '살인의 추억', '갑동이' 등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1991년 4월3일 마지막 발생한 10차 사건의 공소시효가 2006년 4월 만료돼 현재 미제사건으로 남아 있다. 용의자를 잡더라도 공소시효가 남아있는 다른 여죄가 밝혀지지 않는 한 공소시효 만료로 처벌은 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