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고]유턴기업, 산업 활력의 마중물로 삼자

머니투데이
  • 허남용 자동차부품연구원 원장
  • 2019.09.20 04: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자동차 산업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요즘, 모처럼 기분 좋은 소식이 있었다. 현대모비스가 울산에 친환경자동차 핵심부품 전용공장을 짓는다는 발표였다. 기존에 현대모비스와 함께 중국에 진출했던 중소·중견 기업들도 현지 생산을 줄이고 국내에 복귀해 신규 공장에 투자하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그동안 자동차 업종에서는 유턴기업이 드물었는데, 해당 분야의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이 유턴을 결정했다는 점에서 주목을 끌었다.

그러나 눈을 넓혀 글로벌 시장 관점에서 바라보면, 자동차 분야에서 기업들의 유턴(리쇼어링)은 최근 몇 년간 세계 유수의 자동차 회사들을 중심으로 빠르게 진행되어 왔다. 대표적인 사례가 일본이다. 2016년 혼다는 멕시코 공장을 일본 사이타마현으로 이전했다. 2017년 도요타는 미국 인디애나주에서 생산하는 ‘캠리’ 10만대 분량을 아이치현 공장으로 돌렸다. 올해 닛산은 ’엑스트레일‘의 차기 모델을 영국에서 생산하려다 규슈 공장으로 생산 계획을 변경했다. 다른 국가의 자동차 기업들도 마찬가지다. GM은 2017년 유럽시장을 철수했고, 지난해에는 우리나라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했다. 포드도 남미에서 생산되는 대형트럭 차종의 철수를 발표한 바 있다.

주요 완성차 기업들이 이러한 생산망 구조조정에 나선 이유는 무엇일까. 해외공장을 폐쇄하거나 줄이면서 자국내 공장에 집중하며 미래차 시장에 대비하겠다는 취지다. 미래차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외국의 값싼 노동력보다는 우수한 부품기술력과 함께, ICT 등 다른 산업과의 협력 등이 중요한 요소가 되기 때문이다. 또한 국가별로 자국 중심의 미래차 산업 전략이 추진되면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글로벌 완성차 기업들의 자국 유턴에 큰 역할을 담당했다.

때마침 우리 정부도 미래 자동차 시장의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각종 정책적 지원을 실행하고 있다. 수소차 핵심 소재·부품의 국산화를 위한 R&D 지원 등 기술경쟁력을 제고하고, 전기차 충전소 확대 등 친환경차 활성화를 위한 각종 인프라 구축에도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전국 각지에서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이 실시되고 있으며, 미래차 시장 선점을 위한 프로젝트들도 진행되고 있다. 이러한 지원 전략과 발맞추어 유턴기업 지원제도가 함께 시행되면서, 해외에 진출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자동차 부품기업들이 국내로 돌아와 미래차 시장에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도록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유턴기업 지원제도는 기업들의 미래차 경쟁력 확보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중장기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 이번에 유턴을 결정한 A 기업은 중국 공장에 대한 투자를 줄이고, 기존 국내 공장의 추가 신축과 신규 설비 투자를 고려중이라고 한다. 여러 지원 항목 가운데 입지 및 설비투자 보조금 지원이 이번 유턴 결정에서 가장 유용하다고 밝혔다. 실제 제도상에서도 입지의 경우 임대료의 9~40%가 보조되며, 설비의 경우 투자금의 6~22% 내외를 지원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기업들의 신규 투자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지원조건이 비수도권으로 공장을 짓는 것인 만큼, 유턴기업의 공장 신축 및 설비투자는 공동화되고 있는 지역 경제에도 활력을 줄 수 있으리라 예상한다. 정부는 이러한 점을 감안하여 건설·설비 투자에 대한 지원을 보다 적극적으로 홍보할 필요가 있다. 지자체도 지역 경제의 고용창출, 생산 증대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유턴기업 유치에 힘써야 한다.

지난해 우리나라 해외직접투자는 497.8억 달러에 달한다. 자동차 산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업종의 우리 기업들이 해외에 진출하여 경쟁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소싱을 통한 비즈니스 확장에 나서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해외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이 국내에 유턴하여, 우리 경제 활성화에 일익을 담당하는 것도 중요하다. 생산 활동의 국내와 해외 경계를 구분 짓는 것보다는 기업들이 글로벌 산업지형 변화에 따라 전략적으로 국내 생산과 해외 생산을 선택할 수 있도록 정부가 든든한 배경이 되어주는 것이 필요하다는 뜻이다. 이러한 측면에서 여러 업종에서 산업간 융합과 새로운 시장 창출에 대비해 해외에 나가 있는 우리 기업들이 유턴기업 지원제도를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유턴기업의 고용창출, 투자증가, 기업 경쟁력 제고 등 경제적 효과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다. 유턴기업 지원제도가 침체된 국내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마중물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