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화성 용의자, 감방서 女사진 10장 보관…가학 성욕 강렬"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
  • VIEW 424,522
  • 2019.09.20 09:1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수정 교수 "교도소 안 욕구 대상자 없어…출소시 문제 가능성 담보"

image
/사진=뉴스1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의 가학적 성욕망이 여성을 향해 있다고 설명했다.

20일 이 교수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에 대해 이처럼 분석했다.

이 교수는 용의자가 여성 사진을 갖고 있다는 설명에 "교도소 내 음란물 사진은 금지. 굉장한 위험 부담을 안고서 그걸 보존했다는 얘기는 성도착에 해당하는 가학적인 성적욕망이 강렬하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는 19일 교도소 수감 중 여성사진 10장을 본인 사물함에 넣어두고 보관한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가 1급 모범수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대중들을 놀라게 한 점에 대해 이 교수는 용의자의 포악한 면이 여성에게 한정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 교수는 "(용의자의) 자극은 아주 연약한 여성, 그렇기 때문에 여성에게만 포악한 습벽을 드러낸다. 자기보다 체격이 큰 남자 수용자들, 교정직원들 사이에서는 폭력성을 드러낼 수 있는 기회 자체가 없었을 것"이라며 "교도소 안에는 (욕구) 대상자가 없다. 그러나 출소를 하게 되면 상당부분 문제 가능성을 담보하고 있다고 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화성 연쇄살인사건은 1986년 9월∼1991년 4월 경기 화성 일대에서 여성 10명이 연쇄적으로 성폭행당한 뒤 살해된 사건이다. 유력 용의자는 강간살인죄 무기수로 복역 중인 50대 남성으로 DNA 분석을 통해 밝혀졌다. 용의자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