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잘나가는 '햇살론17', 올해 공급 4000억으로 확대

머니투데이
  • 김진형 기자
  • 2019.09.20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수요 예상 초과, 공급목표 두배 증액…내년초 금리 3~4%대 청년층 위한 햇살론 출시

image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0일 서울 중구 중앙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해 실무자와 간담회를 진행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상담부스 운영현황을 들으며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금융위원회
금리 20%대의 고금리 대출을 이용해야 하는 저소득, 저신용자를 위한 대안상품인 '햇살론17'의 올해 공급 규모가 4000억원으로 두배 확대됐다.

최대 1200만원까지 금리 3~4%대로 대출받을 수 있는 대학생이나 미취업청년을 위한 '햇살론유쓰(Youth)'도 내년 1월 출시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0일 서울중앙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해 이같은 포용금융 정책을 소개했다.

은 위원장은 "포용금융 정책의 제도적 틀이 갖추어진 만큼 앞으로 국민 체감도를 획기적으로 높이는데 중점을 둬야 한다"며 "이를 위해 지속적인 제도보완과 재원확보, 포용금융의 정책효과 점검, 상담기능 강화 등 전달체계 개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금융위는 이달 2일 출시한 '햇살론17'이 예상보다 수요가 많음에 따라 올해 공급계획을 2000억원에서 4000억원으로 확대키로 했다.

'햇살론17'은 연소득 3500만원 이하 이거나, 신용등급 6등급 이하이면서 연소득 4500만원 이하인 저소득, 저신용자를 대상으로 한 정책상품이다.

금리는 연 17.9%로 고정돼 있지만 성실상환시 매년 1.0~2.5%p 금리가 떨어진다. 기본 대출한도는 700만원이다. 병원비 등 특수한 상황이 있는 경우엔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상담을 통해 14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2일 첫 출시돼 18일까지 11영업일 동안 총 570억원이 공급됐다. 금융위는 "대부업보다 금리가 낮고 은행대출이라는 점이 부각되면서 실제 수요가 예상치를 상회하고 있다"며 "출시 초기인 만큼 그간 누적된 잠재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올해 공급규모를 확대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내년 1월에는 대학생·미취업청년의 자금애로를 완화해 취업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저금리 소액금융 상품, '햇살론유쓰'가 출시된다.

서민금융진흥원이 100% 보증하고 은행이 대출하는 상품이다. 금리는 3~4% 수준이고 최대 12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최대 7년 내에서 원리금을 분할상환하되 학업·군복무 기간 등을 고려해 충분한 거치기간을 부여할 계획이다. 단 합리적 신용관리를 유도하기 위해 대출 전 금융교육 과정을 의무적으로 이수해야 한다.

금융위는 금융회사의 채권자 책임을 확립하기 위해 연체 발생시 금융회사가 기계적으로 기한이익을 상실시키기 보다는 비용·수익 등을 합리적으로 고려해 자체 채무조정을 거치도록 유도키로 했다.

또 채권의 소멸시효 도래시 '원칙적 연장·예외적 완성' 관행을 '원칙적 완성·예외적 연장'할 수 있도록 하고 채권추심시장도 정비해 나가기로 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