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실패를 자산으로'..2019 실패박람회, 광화문서 막 올려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2019.09.20 17:5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실패를 넘어 도전으로'라는 주제로 20~22일 동안 열려

image
실패경험을 공유해 재도전을 장려하는 '2019년 실패박람회'가 20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막을 올렸다.

중소벤처기업부와 행정안전부 주최로 열린 이번 실패박람회는 '실패를 넘어 도전으로'를 20일부터 22일까지 열린다.

올해 2회를 맞이한 박람회는 실패 기업인들의 재창업과 재도전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행사에서는 재창업자를 대상으로 경진대회, 각종 제품을 판매하는 부스 등이 새롭게 마련됐다.

먼저 재창업자를 대상으로 한 경진대회 '다시-스타트업! 함께 키우기!'에서는 예선을 통과한 진출자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현장에서는 86명의 신청자 중 전문가 평가를 거쳐 선발한 6명의 본선 진출자에 대한 평가가 진행됐다. 엔젤투자자 등 전문가 7명을 비롯해 국민참여평가단 80명도 평가에 참여했다.

대회에 참여한 이문희 톰스 대표는소시지와 순대 껍질로 만든 친환경 쓰레기봉투 '쓰봉'을 선보였다. 이병열 비티엔 대표는 돼지의 면역력을 높이는 백신 항체형성 촉진제를 소개했다.

중기부는 이날 본선 진출자 6명에게 대상 250만원 등의 상금을 수여하고, 상위 수상자 3명에게 2020년 '재도전 성공패키지' 참여시 서류평가 면제 등의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실패를 딛고 재창업에 성공한 기업인들의 제품을 살펴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됐다. '부활마켓'에서는 재창업 기업 14개사의 제품이 전시·판매됐다.

이들 업체가 내놓은 제품은 버려지는 커피 캡슐에 다육 식물을 심은 업사이클링(upcycling) 화분, 식물과 물고기를 함께 키울 수 있는 어항 아큐팟(Aqupot), 전통 한지와 숯으로 만들어 조리 시 잘 타지 않는 한지 쿠킹포일 등이다.

중기부는 부활마켓에서 판매된 제품의 소비자 반응을 조사해 이를 기업에 전달, 향후 제품 보완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현장을 찾은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김연아 선수가 수없이 넘어지며 연습한 끝에 금메달을 딴 것처럼 한국 경제가 도약하기 위해선 실패 역시 소중한 경험으로 축적해야 한다"며 "정부는 사업 전환 등을 통해 기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