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기 흐름 뒤흔든 토트넘 VAR 득점 취소…레스터 '방긋'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2019.09.21 22: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오리에의 득점이 VAR로 취소됐다는 메시지가 나오고 있다. /AFPBBNews=뉴스1
중요한 시기마다 VAR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간발의 오차도 용납하지 않았다. 2번이나 득점이 취소되는 장면이 연출됐다.

토트넘과 레스터시티는 21일(한국시간) 레스터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이날 경기에서는 VAR 판독이 2번이나 나왔다. 모두 득점이 취소되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전반 17분 아요제 페레즈가 은디디의 패스를 받아 선취골을 넣었지만 VAR 판독을 한 끝에 득점이 취소됐다. 명백한 레스터의 오프사이드였다.

이 장면은 경기 흐름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토트넘은 전반 28분 손흥민의 힐 패스를 받은 해리 케인이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1-0으로 앞서갔다. 레스터가 다소 아쉬울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토트넘은 후반 19분 오리에의 득점이 나왔지만 VAR 판독으로 인해 취소됐다. 공격 전개과정에서 손흥민이 오프사이드를 범해 2-0으로 달아날 기회를 놓쳤다. 재량에 따라 동일 선상으로 볼만도 했지만, 간발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았다.

이후 레스터는 토트넘을 무섭게 몰아쳤다. 후반 24분 히카르두 페레이라가 낚아챈 공에 오른발 슈팅을 꽂아넣으며 1-1 균형을 맞춘 뒤 후반 40분 제임드 메디슨의 역전골까지 나와 경기를 뒤집었다.

2차례의 VAR 득점 취소가 있었지만 토트넘 입장에서는 다소 아쉬웠다. 2-0으로 앞서가지 못한 토트넘은 연달아 2실점하고 말았다. 결과적으로 레스터가 '방긋' 웃으며 2-1로 경기를 끝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