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도시재생기업 9곳 선정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2019.09.22 11: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매년 25개 내외 선정… 사업형 3년간 8000만원, 관리형 2.85억원 지원

image
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지속가능한 지역재생을 위해 지역 기반의 도시재생기업 9개사를 선정했다. 1차 3개사에 이어 추가로 뽑은 것이다.

도시재생기업은 공공의 마중물사업 참여는 물론 지속적으로 지역의 재생을 추진하는 주체다. 지역자원을 결합‧활용해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의 선순환 경제 생태계를 구축하는 지역기반 기업이다. 사회적협동조합, 마을기업 등 법인 또는 지역 소재 기업 형태로 참여할 수 있다.

서울시는 △성수동-성수지앵협동조합 △상도4동-상4랑협동조합 △강북구 삼양동 햇빛마을-삼양로컬랩협동조합 △마장동-어바웃엠협동조합 △불광3동-우리동네맥가이버협동조합 △암사동-오라클라운지(주)·생각실험사회적협동조합 △해방촌-다사리협동조합·주식회사더스페이스프랜즈 등 7개 지역 9개 법인기업을 최종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2곳은 ‘지역관리형’, 7곳은 ‘지역사업형’으로 선정됐다.

지역관리형은 도시재생사업으로 조성된 앵커(지역거점)시설과 주차장, 놀이터, 공공임대주택 등 지역의 공공시설을 운영·관리한다. 인건비를 포함해 3년간 최대 2억8500만원이 지원된다.

지역사업형은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재화의 생산·판매·공동구매, 서비스 제공 등으로 주민의 필요를 충족시키는 사업을 추진한다. 3년간 최대 8000만원의 사업개발 및 기술훈련비, 공간조성비가 지원된다.

이번에 선정된 도시재생기업 가운데 성수지앵 협동조합의 경우 2014년부터 주민공동체 모임으로 시작됐다. 2017년부터 나눔공유센터 앵커시설을 운영하기 위한 공간기획단을 조직해 준비해 왔다. 오는 12월 완공예정인 앵커시설 나눔공유센터를 활용해 마을카페, 공동육아, 어린이 실내놀이터 등 공동체가 소통하는 커뮤니티 공간을 운영할 예정이다.

강맹훈 도시재생실장은 “도시재생기업들이 자생적 능력을 가지고 지역경제활성화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시에서도 지속적인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