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포공항 '23시 통금시간'… 한밤중에 인천 간 승객 4만6000명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2019.09.22 11:4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이후삼, "야간운항금지시간 규정있는 김포공항 연착 따른 공항 변경으로 승객 불편"

image
19일 오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의원 인터뷰 /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김포공항의 야간운항금지규정 탓에 도착지를 변경한 비행기 편수가 2012년 이후 277편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한 불편을 겪은 승객만 4만6263명이다. 이 승객들은 밤 11시가 넘은 시각에 김포가 아닌 인천에서 내려야 했다.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후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공항공사에서 받은 '야간 운항금지시간(커퓨타임)으로 인한 인천공항 운항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한해 평균 30편 이상의 김포도착 비행기가 커퓨타임 적용으로 목적지를 바꿔야 했다. 2016년엔 목적지를 바꾼 비행기가 154편에 달했다.

커퓨타임은 야간 소음·안전 등을 우려해 각 공항의 비행금지 시간을 정하는 규제다. 주로 기상 악화나 항공편 연결 지연 등 사유가 있을 때, 커퓨타임이 적용돼 도착지가 변경된다.

국내 공항 중 김포·김해·대구·광주공항이 각각 커퓨타임을 규정하고 있다. 커퓨타임이 넘어서 도착할 경우 24시간 비행이 가능한 인천공항으로 도착지를 변경하는 식이다.


이후삼 의원은 "커퓨타임으로 인한 도착지 변경 시 공항공사와 항공사들에서 여객 편의를 위한 노력을 하고 있기는 하나, 승객들이 느끼는 불편함은 여전하다"며 "교통편의를 제공하는 것 외에도 승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항공사와 항공사들이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포공항 '23시 통금시간'… 한밤중에 인천 간 승객 4만6000명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