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태풍 '타파' 부산 남쪽 해상에…전국 '태풍특보'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2019.09.22 21:0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밤 10시 부산 근접할 듯…23일 새벽까지 강한 비바람 주의해야

image
23일 오후 8시10분 제17호 태풍 '타파'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태풍 특보가 발효됐다. /사진=기상청 제공
22일 오후 8시 기준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강한 중형급으로 부산 남쪽 해상을 지나고 있다. 이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에 태풍 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기상청은 오후 8시10분 전국 대부분 육상과 해상에 태풍특보를 발효했다고 밝혔다.

태풍 진로와 가까운 지역을 중심으로 태풍 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울릉·독도·울산·부산·경북과 남해·동해 등에는 '태풍 경보'가, 세종·대전·충청·강원 등에는 '태풍 주의보'가 발표됐다.

이외에도 인천·서해 등에는 강풍특보나 풍랑특보가 발효됐고, 강원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오후 8시 기준 태풍 타파는 부산 남쪽 약 140㎞ 부근 해상에서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시속 39㎞ 속도로 북동진 중이다. 밤 10시쯤에는 부산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측된다.

전날부터 이날 오후 8시까지 주요 지점 누적 강수량은 △어리목(제주) 774.5㎜ △매곡(울산) 295㎜다. 일 최대 순간 풍속은 △여수 시속 151.9㎞ △지귀도(서귀포) 시속 146.2㎞를 기록했다.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경상 동해안을 중심으로 23일 새벽까지 시간당 20~3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그 외 지역에도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로 피해가 우려되니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태풍 타파 최대 고비는 제주의 경우 이날 밤, 그 밖의 지역은 다음날 오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태풍 진로와 가까운 제주·남해안·울릉·독도는 강풍과 호우가 복합적으로 강하게 날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 타파는 부산 남쪽 약 40㎞ 부근을 거쳐 23일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이동 경로에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