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트럼프, '러시아스캔들' 이어 '우크라스캔들'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2019.09.23 08:2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상 간 통화에서 '대선 경쟁자' 바이든 수사 거론
바이든, 아들 관련 의혹 사실이면 치명타 입을 듯

imag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오른쪽). /사진=AF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7월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 조 바이든과 그의 아들 헌터(49)에 대해 뒷조사하라고 압력을 넣었다는 내부 고발이 공개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러시아 스캔들' 이후 또 다시 다른 나라 정상이 연루된 대선 개입 의혹이 제기되면서 내년 대선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같은 의혹에 대해 사실상 시인했다. 그는 "대화 내용은 주로 모두 부패에 관한 것이었고, 바이든 부통령 부자(父子)처럼 우리 국민이 우크라이나에 부패를 만들기를 원치 않는다는 사실에 관한 것이었다"며 대화 내용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바이든이 어제 아들과 해외 사업 거래에 관해 이야기하지 않았다며 거짓말을 했다. 이는 끔찍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바이든 부자 의혹은 수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헌터는 2014년 우크라이나 최대 민간 가스회사 '부리스마 홀딩스' 이사로 임명됐다. 2016년 초 우크라이나 검찰이 이 회사에 대한 부패 의혹 수사에 들어가면서 일부 언론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수사 무마를 청탁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실제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해임됐지만 바이든 측은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25일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이에 대해 조사를 요구했다고 사실상 인정하면서 국면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당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권한 남용 논란이 나오겠지만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바이든이 치명타를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자신의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과 협력하라고 촉구했으며 줄리아니 전 시장은 8월 3일 젤렌스키 대통령 보좌관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당시 미국은 우크라이나에 2억5000만달러 규모의 군사 지원 문제를 검토 중이었다"며 "군사 원조를 빌미로 압력을 넣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21일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통화 내용이 사실이라면 정치적 목적을 위해 외교를 이용하고 국가안보를 약화시켰다는 점에서 혐오스럽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도 '조사 압박설'을 부인하고 나섰다. 바딤 프리스타이코 우크라이나 외교장관은 같은날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나는 당시 정상간 대화가 어떤 내용이었는지 알고 있다. 압력은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측은 당장 통화 녹취록 공개를 요구하는 동시에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절차에 들어가야 한다고 압박하고 있다.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21일 아이오와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자신이 법 위에 있다고 생각하는 것을 여실히 보여줬다"며 "그는 다른 외국 정부에 우리의 선거제도를 공격해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이제 이런 불법 행위를 집어내 당장 탄핵 절차에 착수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