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사용 자제" 권고 액상담배…"결과 나올때까지 안 피울래요"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2019.09.23 14: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미국에서 유해성 논란…복지부·기재부 등도 "사용 자제" 권고·세율 조정 가능성 등 압박

image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사진은 22일 서울시내 한 편의점에 액상형 전자담배가 진열돼 있는 모습. 2019.9.2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가 국내 출시된 지 4개월 만에 위기에 몰렸다. 최근 미국에서 유해성 논란이 번지는 가운데 우리 정부가 사용 자제를 권고하고, 세금 인상을 검토하는 등 압박 수위를 높이면서다. 흡연자들 사이에서는 "일단 액상 전자담배는 쓰지 않는 게 좋겠다"는 인식이 점차 퍼지고 있다.

2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 5월 출시된 쥴, 릴베이퍼 등 폐쇄형 액상 전자담배(CSV)의 올 상반기까지 판매량은 610만포드(1갑 기준)로, 전체 담배 시장에서 0.7%를 차지한다. 이제 막 국내 시장에서 걸음마를 뗀 단계다. 하지만 최근 미국과 국내에서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유해성 논란이 제기되면서 점차 입지가 좁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의 대형 유통업체인 월마트, 코스트코는 액상 전자담배 흡연에 따른 불확실성이 확산되자 판매 중단을 선언했다. 미국질병통제센터(CDC)가 전자담배 사용으로 인한 중증 또는 급성 폐 질환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530건이고, 이 중 지금까지 8명이 사망했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우리 정부도 움직이기 시작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0일 '국민건강증진정책심의위원회 금연정책전문위원회'를 열고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정부가 아이코스 등 궐련형 전자담배에 대한 유해성 공방을 벌인 적은 있지만, 초반부터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건 이례적이다.

또 한편에서 기획재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세율 조정을 놓고 검토 중이다. 기재부는 이날 "현재 100(궐련)대 90(궐련형 전자담배)대 43.2(신종 액상담배)의 비율인 신종 액상형 담배가 다른 담배와 비교해 세율이 낮다는 지적을 반영해 세금을 조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현재 담배간 세율의 객관적 비교 기준 마련을 위한 부처간 공동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연구 결과를 토대로 과세형평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신종 액상담배 세율 조정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일부 흡연자들의 마음도 돌아서고 있다. 쥴을 사용했던 한 흡연자는 "요새 계속 이슈가 되는 걸 보고 굳이 액상형을 피울 필요가 없겠단 생각이 들었다"며 "뭔가 결과가 나올 때 까지 액상 전자담배는 쓰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담배업계 관계자는 "전방위적인 공세가 지속되면서 (쥴, 릴베이퍼 등은) 아이코스 등 궐련형 전자담배만큼 성장하기 힘들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국내에서 파는 쥴, 릴베이퍼는 니코틴 함량이 1% 미만으로 낮고 미국에서 문제가 된 대마 유래 성분(THC) 등이 포함돼 있지 않다"면서도 "다만 그동안 법과 규제의 사각지대에서 불법 제조·판매되던 액상 전자담배를 정리한다는 점에서는 정부의 움직임이 바람직한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