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검찰, 조국 장관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상보)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2019.09.23 09: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자녀 입시비리·'가족펀드' 의혹 등 조국 장관 자택 첫 압수수색

image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23일 오전 검찰 관계자들이 압수수색을 위해 서울 서초구 방배동 조국 법무부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9.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관련 의혹들을 수사하는 검찰이 조 장관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 중이다. 앞서 검찰은 조 장관 일가의 의혹과 관련 동양대, 서울대, 부산대, 사모펀드 관계자 자택, 웅동학원 등 관계처들을 전방위에 걸쳐 압수수색했으나 조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23일 오전 9시부터 서초구 방배동 조 장관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자녀 입시부정과 사모펀드 의혹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6일 조 장관의 딸 조모씨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부정입학 의혹 관련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조씨를 상대로 이 같은 의혹들과 관련해 사실관계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어머니인 정 교수가 관여했는지 여부를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교수는 지난 2012년 딸이 동양대 영어영재교육센터에서 봉사활동을 한 뒤 총장 수여 표창장을 받은 것처럼 문서를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16일 조 씨와 함께 고려대 생명과학대학 A교수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씨가 제1저자로 등재된 단국대 논문을 입시에 활용했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검찰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관계자도 17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익인권법센터는 조씨가 한영외고 3학년 재학중이던 2009년 인턴 활동을 했다고 생활기록부에 기재했던 곳으로, 당시 서울대 법대 교수였던 조 장관이 자녀의 입시 부정 의혹에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심이 불거진 상태다.

한편 검찰은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한 수사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구속된 5촌 조카 조모씨를 이날 다시 불러 조사했고,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대표 이상훈씨도 다시 소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