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류석춘 수강생 "망언에도 학점 부담에 반론 힘들었다"

머니투데이
  • 정단비 인턴
  • 2019.09.23 09:5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강의 수강한 연대 사회학과 학생 인터뷰…"'정유라는 말이라도 탔지. 조 장관 딸은 뭘 한 것이냐' 발언도"

image
'위안부는 매춘'이란 발언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류석춘 연세대 교수. 사진은 2017년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을 맡았을 때 모습. / 사진=뉴시스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문제의 발언'을 한 수업을 들은 수강생이 "당시에도 발언에 부당함을 느꼈지만 학점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분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류석춘 교수는 최근 연세대 사회학 전공수업인 '발전 사회학' 강의 도중 "위안부는 살기 힘들어서 매춘하러 간 거다. 피해자 할머니들의 증언들은 종북 단체 정대협이 학습시킨 것이다" 등의 발언을 했으며 아직까지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

23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익명의 연세대 사회학과 학생 A씨는 "강의실 내 위계 관계가 존재하는 상황에서 학점에 대한 두려움이 없지 않았기에 반론을 하거나 분노하기가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A씨는 당시 학생들이 발언을 듣고 재차 확인 질문을 했으나 류 교수는 위안부 혐오발언을 이어갔다고 전했다. 그는 "(류석춘 교수가) 지금 현대 사회에서 매춘을 시작한 사람도 '매너 있는 손님 술만 따라주면 된다'고 하면서 시작했다고 비유하면서 계속 발언을 했다"고 말했다.

A씨는 류 교수가 나눠준 수업 읽기 자료에서도 정치적 편향성이 강한 글이 보였다고 전했다. A씨는 "수업 전에 나누어준 읽을거리 자료가 있는데 '문재인 정권은 권력을 배경으로 관제 민족주의를 앞세워서 반일 종족주의를 부추기고 있다' '현재 반일 감정을 정치적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A씨에 따르면 류 교수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녀에 대해서도 폄훼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한참 화제가 됐던 조국 장관의 따님 이야기를 하면서 '왜 이런 위안부 문제나 이런 사회 문제에 대해서 목소리를 높이면서 왜 조국 문제에 대해서는 관심 안 갖고 촛불을 들고 나오지 않느냐. 정유라는 말이라도 탔지. 조국 장관의 딸은 뭘 한 것이냐?' 이런 말씀도 했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