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지원 "조국 캐고 나경원 덮는다면? '윤석열의 검찰' 아냐"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2019.09.23 11:2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박 의원 "검찰, 패스트트랙·나경원 의혹 철저히 수사해야할 것"

image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칼 겨눈 검찰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의혹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23일 오전 KBS 라디어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나 원내대표의 원정출산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조국은 캐고 나경원은 덮고, 또 조국에 들이대는 검찰의 칼은 날카롭고 나경원에게 들이대는 칼만 무디다면 국민이 공정한 검찰로 보겠는가. 그것은 정의도 아니고, 윤석열 검찰도 아니다"라며 "나 원내대표 관련 의혹도 고발돼 있기 때문에 검찰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가장 바보스러운 일을 한 것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다. 국회에서 싸우든 코피가 터지든 해결했어야 한다. 이분들이 법조인 출신이라 그런지 모르겠지만 국회 여의도의 운명을 검찰 서초동으로 보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패스트트랙 수사 역시 나 원내대표 등 관련자들에 대해 여야 구분 없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면서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가 여의도 국회의 운명을 서초동 검찰로 넘긴 것은 불행을 자초한 자업자득이고 리더십에 큰 상처를 남긴 것으로 책임을 면치 못한 것"이라고 비판하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패스트트랙 충돌' 관련 수사에 대한 검찰의 소환 요구에 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제가 지휘·감독에 대한 모든 책임이 있다. 따라서 일체 조사에 응하지 않는 게 지침"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패스트트랙과 관련해 고소·고발된 18건 전체를 검찰 수사 지휘에 따라 지난 10일 서울남부지검에 송치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