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자택 압수수색… 현직 법무장관 사상 초유

머니투데이
  • 김태은 최민경 기자
  • 2019.09.23 11:3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종합)연세대·이대·아주대·충북대도 동시 압수수색…서울대 인턴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 수사

image
조국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을 예방한 뒤 의원실을 나서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 장관의 자택과 자녀들이 지원했던 법학전문대학원들에 대해 잇따라 압수수색에 나섰다.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받는 검찰이 현직 법무부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은 처음이다.

그동안 조 장관 친인척과 배우자를 중심으로 수사에 집중해온 것과 달리 이번 압수수색은 조 장관을 겨냥한 것이란 분석이 제기된다. 검찰은 조 장관에 대해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한 공직자윤리법 위반과 자녀의 서울대 법대 인턴활동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 증거인멸 방조 등의 혐의로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23일 오전 9시쯤 서울 방배동 조 장관의 집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PC 하드디스크와 업무 관련 기록 등을 확보 중이다.

앞서 검찰은 조 장관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으로 일한 증권사 직원 김모씨로부터 자택 PC에 쓰던 하드디스크 2개를 임의제출받은 바 있다. 검찰이 제출받은 하드디스크를 분석한 결과 조 장관 딸의 논문 '제1저자' 기재를 도운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의 아들과 조 장관 딸의 서울대 법대 산하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활동증명서 파일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장관이 직접 위조된 인턴활동증명서 발급에 관여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조 장관 자택에는 교체되지 않은 PC 하드디스크가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져 검찰이 이를 확보하려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관측된다.

조 장관이 하드디스크 교체 등 증거인멸에 관여했다는 정황도 포착된 상태다. 검찰은 수사가 시작된 이후 정 교수가 김씨에게 하드디스크 교체를 부탁했고 자택에서 하드디스크 교체작업을 하던 김씨에게 조 장관이 "아내를 도와줘 고맙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실제로 관여했는지를 조사 중이다.

검찰은 조 장관 아들이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2013년과 2017년 각각 받은 인턴활동예정증명서와 인턴활동증명서 역시 허위로 발급됐는지 확인하고 있다.

동시에 조 장관 자녀들이 재학 중이거나 지원했던 연세대와 이화여대, 아주대, 충북대 법학전문대학원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조 장관 아들은 연세대에서 석사 학위를 이수 중이다. 연세대 대학원 입학 전에 아주대와 충북대 법학전문대학원 입시에 응시했다.

조 장관은 자녀들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이날 오전 경기도 과천시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자녀들이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고, 센터로부터 증명서를 발급받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녀들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가 허위로 발급되는 데 자신이 관여했다는 보도는 정말 악의적"이라며 "법적 조치를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