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돼지열병 김포서 의심신고, 확진땐 '한강이남' 첫 사례

머니투데이
  • 세종=정혁수 기자
  • 2019.09.23 13: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3일 경기도 김포 통진읍 한 양돈농장서 ASF 의심신고 접수…정밀검사 결과 이날 밤 자정쯤 나와

image
23일 오전 경기 김포시 통진읍 가현리 인근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신고가 접수돼 농가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사진=뉴스1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신고가 경기 김포에 접수되면서 잠시 주춤하던 ASF 확산 위기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될 경우, 한강 이남에서 발생한 첫번째 사례가 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3일 오전 6시40분쯤 경기도 김포 통진읍 한 양돈농장에서 모돈 4마리가 유산 증상을 보인다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돼 정밀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농장은 모돈 180두를 포함해 돼지 1800두를 사육하고 있다.

의심신고 직후 방역당국은 가축방역관을 농장에 보내 임상 관찰을 벌이는 한편 이 농장에서 채취한 시료에 대해 정밀검사를 벌이고 있다. 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 가축, 차량 등의 이동을 통제하고, 축사 주변 시설에 대한 긴급 방역조치를 실시했다.

정밀 검사결과는 빠르면 이날 늦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날 ASF 의심신고를 해온 돼지농장은 ASF 확진판정을 받은 경기 파주 농장으로부터 13.7㎞, 연천 농장으로부터는 45.8㎞ 지점에 떨어져 있다. 이 농장 반경 500m 이내에는 3개 돼지농장에서 돼지 2700두가, 3km 이내에는 8개 농장에서 3275두가 사육되고 있다.

ASF 전염 원인으로는 멧돼지 접촉, 잔반(남은 음식) 급여 등이 거론되지만 해당 농장 주변에는 울타리가 설치돼 있고, 잔반 급여는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지난 17일 경기 파주 돼지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한 직후, 이 지역을 포함한 연천·동두천·포천·김포·강원철원 등 6개 시군을 ASF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한 뒤 돼지 타지역 반출금지 등 철저한 차단방역활동을 벌이고 있다.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7일째인 이날 의심신고가 한강을 넘어 김포에서 추가로 접수되면서 방역당국의 우려는 커지고 있다. 그동안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및 의심신고가 파주, 연천 등 2개 지역에 집중됐지만 이제 한강 남쪽으로 전선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경기도에만 돼지 196만3378두가 사육되고 있는 데다 도경계선을 맞댄 충남·충북에서도 각각 230만4259두, 63만2680두 등 대규모 사육이 이뤄져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파장이 적지 않다. 또 6개 시군을 중심으로 한 ASF중점관리지역도 전국 단위로 확대될 수밖에 없다.

농식품부 김현수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추진상황 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지난 주말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내렸기 때문에 소독약 살포와 생석회를 새로 도포하는 등 방역수준을 최고로 끌어올려야 한다"며 "의심신고 농장에 대한 철저한 차단방역과 감염경로 파악에 집중해 달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