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짜장면 9인분 배달…조국 부인·딸 압수수색 과정 지켜본 듯

머니투데이
  • 최민경 김태은 기자
  • VIEW 224,792
  • 2019.09.23 17:2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조국 자택 8시간 넘게 고강도 압수수색

image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 압수수색을 시작한 가운데 23일 오전 서울 방배동 조국 장관의 자택 앞에서 취재진들이 대기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현직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의 사상 첫 압수수색이 8시간 넘게 이어지고 있다.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딸 조모씨가 자택에서 압수수색 과정을 지켜본 것으로 전해진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23일 오전 9시쯤부터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 장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에 돌입했다. 약 8시간이 경과한 오후 5시쯤 검사와 수사관들이 압수물들을 차량에 실을 준비를 하고 있다.

점심 시간이 지난 오후 2시30분 쯤에는 조 장관 집으로 짜장면 등 중국음식이 배달되기도 했다. 배달원은 "9인분의 음식을 배달했다"며 자택 내부에 "중년 여성 한명과 젊은 여성 한명이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정 교수와 딸 조씨가 압수수색 과정을 지켜보며 자택에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은 압수수색 실시 직전인 오전 8시45분쯤 경기도 과천 정부종합청사로 출근하기 위해 자택을 떠났다. 검찰이 조 장관 출근 직후 압수수색 시점을 잡은 것으로 관측됐다.

한편 압수수색이 진행되는 동안 보수단체회원이 '사퇴가 정답'이라는 현수막을 들고 와 소동을 벌이기도 했다. 강용석 변호사와 신동욱 공화당 총재도 현장을 찾아 보수단체 회원들과 압수수색 현장을 지켜봤다.

조 장관 가족의 이웃인 아파트 주민들도 압수수색 현장에 몰려들어 "검찰 수사가 얼른 마무리됐으면 좋겠다"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