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의당 탈당" vs "우리가 조국이다"…진중권-공지영 '엇갈린 진보'

머니투데이
  • 정단비 인턴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196
  • 2019.09.24 09: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43

조국 법무부장관에 대한 정의당 행보에 실망해 탈당계 제출한 진중권 교수 , 진중권 비판하며 조국 지지이어나가는 공지영 작가 서로 엇갈린 행보

진중권 교수(왼쪽)와 공지영 작가. /사진= 뉴시스
진중권 교수(왼쪽)와 공지영 작가. /사진= 뉴시스
진중권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가 23일 정의당에 탈당계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공지영과 진중권의 상반된 행보가 눈에 띈다.

진중권 교수는 정의당의 조국 법무부 장관 대응방식에 의견을 달리하며 탈당계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진중권 교수는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을 고위공직자 부적격 리스트인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은 것 등을 포함해 정의당이 조국 사태 대응과정에서 보인 태도에 실망해 정의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사진= 작가 공지영 페이스북 캡처본
사진= 작가 공지영 페이스북 캡처본
작가 공지영은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진중권 교수의 행보를 비판했다. 공지영은 "오늘 그의 기사를 보았다. 사람들이 뭐라 하는데 속으로 실드를 치려다가 문득 생각했다. 개자당 갈수도 있겠구나 돈하고 권력주면...마음으로 그를 보내는데 마음이 슬프다"고 말했다.

공지영 작가는 이어 "실은 고생도 많았던 사람, 좋은 머리도 아닌지 그렇게 오래 머물며 박사도 못땄다. 사실 생각해보면 그의 논리라는 것이 학자들은 잘 안쓰는 독설, 단정적 말투, 거만한 가르침, 우리가 그걸 똑똑한 거라고 생각했을지도 모르겠다"고 말하며 진중권 교수를 향한 날선 말을 이어갔다.

공지영 작가는 같은 날 트위터를 통해 올린 글에서는 "제일 의아한 것은 진교수는 자기 마이크를 가진 사람, 왜 애둘러 발표할까요? 좋습니다 논객답게 왜? 인지 밝히셔야죠"라고 말하며 진중권 교수를 향한 비판의 태도를 이어갔다.


공지영 작가는 24일 오전 '우리가 조국이다'는 지지어가 실검 1위에 오른 것에 대해 "우리 국민들 멋지시다. 꾹모닝이다"고 말하며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지지의사를 이어갔다.

/사진=2012년 진중권과 조국이 나누었던 트위터 캡쳐본(왼쪽). 2017년 방송되었던 채널 A '외부자들' 방송영상 캡쳐본
/사진=2012년 진중권과 조국이 나누었던 트위터 캡쳐본(왼쪽). 2017년 방송되었던 채널 A '외부자들' 방송영상 캡쳐본
진중권 교수는 조국 법무부 장관과 서울대학교 82학번 동기로 함께 진보운동을 해왔다. 두 사람은 1989년 서울사회과학연구소를 결성해 '주체사상비판'을 출간해 주체사상의 반지성주의, 맹목적성 등을 비판했다. 진중권은 과거 트위터나 방송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해 격의없는 발언을 하며 친밀한 사이임을 드러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