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럽 대형연구시설 정보 실시간으로 본다”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9.30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럽 750여개 연구시설 정보 연계한 '울프(WOLF)' 개통

/자료=과기정통부
/자료=과기정통부
유럽 750여개 연구시설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이 30일 구축을 완료하고 시범 서비스에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한국과 유럽의 연구시설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연구시설정보체계 ‘울프’(WOLF, World of Large Facilities)를 이날 개통하고 다음달부터 본격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울프는 과기정통부에서 구축·운영하고 있는 범부처 장비활용 종합시스템(ZEUS)에 연결됐다.

유럽연합(EU) 연구시설의 운영기관, 설치장소 및 웹사이트 등 연구시설에 대한 기초정보와 연구분야, 시설성능 등 연구자에게 도움이 되는 자세한 정보도 포함했다.

울프와 연계해 유럽의 대형연구시설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은 메릴(MERIL, Mapping of the European Research Infrastructure Landscape)이다. 그간 과기정통부는 메릴에서 보유하고 있는 유럽연합의 연구시설 정보를 울프와 연계하기 위해 유럽과학재단(ESF)과 지속적인 협의를 해왔다.

국내에는 방사광가속기 등 약 130여개의 대형연구시설이 있고, 유럽 메릴에 포함된 대형연구시설은 750여개가 있다.

지금까지는 국내 연구자들이 해외 우수 대형연구시설 정보를 얻기 위해 별도로 검색엔진을 활용해 검색한 후 해당 연구시설 홈페이지 사이트에 접속해야 하는 등 불편한 점이 많았다.

과기정통부 측은 “단순히 해외 연구시설의 정보를 수집해 보여주는 것을 넘어, 연구자들이 직접 최신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정보체계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또 “동일 연구분야의 국내 연구시설과 유럽연합의 연구시설들을 한 번에 검색 및 비교도 가능해졌다”며 “국내 대형연구시설과 유사한 연구분야 해외연구시설의 현황 및 성능을 비교 분석하기 어렵다는 연구현장의 애로사항도 개선했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