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KY학생들 시국선언 "조국 파면, 수사 개입 중단해라"

머니투데이
  • 최동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5,495
  • 2019.09.30 20: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7

30일 서울 대학로 시국선언 발표. 다음달 3일 촛불집회 예정

'전국대학생연합촛불집회'(전대연) 집행부는 30일 오후 서울 동숭동 마로니에공원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사진=뉴스1
'전국대학생연합촛불집회'(전대연) 집행부는 30일 오후 서울 동숭동 마로니에공원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사진=뉴스1
조국 법무부장관 퇴진을 촉구하는 '전국대학생연합 촛불집회'가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학생들은 조 장관 파면을 요구하며 정부의 검찰 수사 개입을 중단하라고 밝혔다.

서울대·연세대·고려대 등 3개 대학 학생들 집행부가 모여 결성한 '전국대학생연합 촛불집회 집행부'는 30일 오후 7시 서울 종로구 동숭동 마로니에 공원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촛불집회 집행부 측은 시국선언문에서 △조 장관 파면 △검찰 수사 개입 중단△문재인 대통령 대국민 사과 등을 요구했다.

집행부 측은 "문재인 대통령은 조 장관으로 인해 발생한 커다란 사회적 혼란과 국민적 분노에 대해 즉각 대국민 사과 성명을 내라"며 "조 장관은 스스로의 불의한 행동에 대해 책임을 지고 당장 물러나 충실히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무법자 법무부장관을 임명한 인사권자는 지금 그 즉시 책임을 지고 조국 법무부장관을 파면시켜라"며 "철저하고 엄중한 수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검찰에 그 어떠한 압력이나 개입도 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집행부는 개천절인 다음달 3일 오후 6시 서울 종로구 동숭동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첫 연합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집회는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위하여 청춘이여 조국을 개혁하라'는 주제다.

이들은 이날 오전 집회에서 발표할 입장문을 미리 공개하고 전국 대학생·대학원생·졸업생을 상대로 동의 서명을 구했다.

집행부는 조 장관과 문 대통령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들은 "편법을 쓰더라도 높은 자리에만 올라가면 모든 것이 해결되는 결과주의를 봤다"며 "객관적인 의견은 무시하고 강행하는 독선적인 임명절차를 봤다"고 강조했다.

집행부는 "더 이상 우롱당하지 말고 일어나서 목소리를 내라"며 "모두 계란으로 바위치기라고 말 할지라도 우리는 끝까지 목소리를 낼테니 동참해달라"고 집회 참여를 촉구했다.

전국대학생연합 촛불집회 제안은 이달 19일 서울대·연세대·고려대 캠퍼스에서 열린 촛불집회에서 3개 대학 집행부가 공동선언문을 발표하면서 처음 나왔다.

집행부는 3개 대학 외에 부산대, 단국대 등 재학생이 주축을 이루고 있다. 집행부는 서명모집 등을 통해 다른 대학과 연대 강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GTX-C' 사업자에 현대건설…"왕십리·인덕원역 신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