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정욱 아버지 남궁원 "밤무대 행사하며 아들 유학 보냈다"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
  • VIEW 347,128
  • 2019.10.01 07:5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과거 방송 인터뷰 다시 회자 "전국 돌면 몇천만원 생겨…세 자녀 미국 명문대 학비 충당"

image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홍정욱 전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의 딸이 30일 해외에서 마약 밀반입을 시도하다 공항 세관에 적발된 가운데 홍정욱의 아버지인 배우 남궁원의 과거 인터뷰도 함께 관심을 끌고 있다.

남궁원(85·홍경일)은 2016년 11월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자식을 위해 밤무대 행사, 에로물 출연 등의 활동을 이어갔다고 고백했다. 세 남매를 모두 미국으로 유학 보낸 남궁원은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궂은일도 나서야 했다는 가족사를 밝혔다.

남궁원은 "전국을 한 번 돌고 오면 몇천만원이 생기니 그 돈이 하나 같이 미국으로 갔다"며 "아이들에게는 그런 모습을 안 보여줬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런 활동이 떳떳하지는 못하다고 생각해 자식들에게 비밀로 하고 싶었으나 결국 탄로났다고 전했다.

이어 "아들이 업소 포스터를 보고 충격을 좀 받았다"며 "'아버지가 이런 데서 노래를 하면서 나한테 돈을 보냈구나'라는 생각을 한 거다"고 덧붙였다.

배우 남궁원은 70년대를 풍미한 명배우로 알려져 있다. 1959년 영화 '자매의 화원'으로 데뷔해 '독 짓는 늙은이', '빨간 마후라' 등 수백 편에 출연했다. 2016년에는 제7회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은관문화훈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