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을의 김현식’ 뮤지컬로 추억한다

머니투데이
  • 김고금평 기자
  • 2019.10.02 06:0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창작 뮤지컬 ‘사랑했어요’ 27일까지 성남아트센터…원곡과 변주로 다듬은 음유시인의 이야기

image
김현식이 그리운 계절, 이야기와 함께 멋들어진 가창력을 오롯이 맛볼 뮤지컬이 가을밤을 수놓는다. 오는 27일까지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이어지는 뮤지컬 ‘사랑했어요’가 그것.

노래하는 음유시인 고 김현식의 히트곡을 두루 들을 수 있는 주크박스 창작 뮤지컬이다.

제목과 같은 곡 ‘사랑했어요’를 비롯해 ‘비처럼 음악처럼’ ‘추억만들기’ 등 수많은 히트곡 27개가 때론 원곡의 감성 그대로, 때론 다양한 변주로 풍성하게 편곡돼 들려준다.

작품은 서로 사랑하지만 다른 공간에 속한 세 남녀의 가슴 아픈 사랑이야기를 그린다. 음악에 관해서는 뚜렷한 주관을 가진 싱어송라이터 ‘이준혁’ 역은 송창의와 나윤권이, 준혁을 친형처럼 따르는 절친한 후배 ‘윤기철’ 역은 이홍기·이재진·문시온이 각각 맡았다. 사랑을 위해 뒤돌아보지 않고 직진하는 ‘김은주’ 역엔 김보경, 신고은이 캐스팅됐다.

작품은 실사처럼 구현된 영상과 다양한 공간을 통해 서울, 비엔나, 중국, 북한을 오가고 1990년대와 2000년대를 넘나든다.

2막 후반부엔 고 김현식이 가장 아낀 곡으로 알려진 ‘아무 말도 하지 말아요’가 생전 그의 목소리로 들려진다.

원미솔 음악감독은 “고 김현식의 노래는 깊은 감성에 세대의 거부감 없는 다양한 장르를 가지고 있어 ‘옛날 노래’보다 ‘익숙하고 듣기 좋은 노래’로 인식된다”며 “다채롭게 편곡한 노래들이 드라마와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고 말했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