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스마트폰으로 생수병 톡톡 치니 바로 온라인 주문 되네”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19.10.01 15:16
  • 글자크기조절

KAIST 이성주 교수팀 주도…카메라·RFID없이 사물 접촉만으로 98% 인식

물병에 노크 했을 때의 예시. 노커는 물병에서 생성된 고유 반응을 스마트폰을 통해 분석하여 물병임을 알아내고, 그에 맞는 주문 등의 서비스를 실행 시킨다/자료=KAIST
물병에 노크 했을 때의 예시. 노커는 물병에서 생성된 고유 반응을 스마트폰을 통해 분석하여 물병임을 알아내고, 그에 맞는 주문 등의 서비스를 실행 시킨다/자료=KAIST
스마트폰으로 프라이팬 두드리니 파스타 레시피를 알려준다. 생수병을 두 번 톡톡치니 미리 설정해둔 온라인쇼핑몰에 연결돼 자동 주문된다. 자전거를 두드리면 위치 정보가 나타나고, 침대를 두드리면 조명과 TV가 알아서 꺼지고 폰 알람 기능이 켜진다.

카이스트(KAIST) 전산학과 이성주 교수 연구팀이 스마트폰을 사물에 갖다대 치는 행위만으로도 이용자가 원하는 기능이 자동 수행되는 사물 인식 기술 ‘노커’(Knocker)를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이 기술은 스마트폰에 탑재된 음성 인식 기술과 가속도 센서 및 기계학습 등을 통해 이뤄진다.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를 통해 사물을 인식하는 기존 기법에는 사진을 촬영하는 방법, RFID(무선인식) 등 전자 태그를 부착해 전자신호로 구분하는 방법 등이 있다.

하지만 카메라 기법의 경우, 사진을 일일이 찍어야 한다는 번거로움과 어두운 환경에선 사용하지 못한다. 또 전자 태그의 경우 부품 자체가 고가인데다 인식하고자 하는 모든 사물에 태그를 부착해야만 사물을 인식할 수 있다는 단점이 따른다.
이성주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산학부 교수가 1일 오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기자실에서 '스마트폰으로 두드려 사물을 인식하는 신기술 개발' 관련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과기정통부
이성주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산학부 교수가 1일 오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기자실에서 '스마트폰으로 두드려 사물을 인식하는 신기술 개발' 관련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과기정통부

이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노커는 물체를 스마트폰으로 친후 생긴 반응을 마이크, 가속도계, 자이로스코프로 감지하고, 이 데이터를 기계학습 기술로 분석해 사물을 인식하는 방식이다.

연구진은 책, 물병, 자전거 등 일상 생활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23종의 사물로 실험한 결과 가정 등 실내 공간에선 사물 인식 정확도가 98%에 달했다. 혼잡한 도로, 식당 등 잡음이 많은 공간에선 실험을 했을때는 정확도가 83%로 나타났다.
공태식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산학부 박사과정 대학원생이 1일 오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기자실에서'스마트폰으로 두드려 사물을 인식하는 신기술 개발' 관련 시연을 하고 있다/사진=과기정통부
공태식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산학부 박사과정 대학원생이 1일 오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기자실에서'스마트폰으로 두드려 사물을 인식하는 신기술 개발' 관련 시연을 하고 있다/사진=과기정통부

이 교수는 “이번 연구성과는 특별한 센서나 하드웨어 개발 없이 기존 스마트폰의 센서 조합과 기계학습을 활용한 것으로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다”며 “사용자와 사물의 상호작용을 보다 쉽고 편하게 만들어주는 기술인 만큼 활용 분야도 매우 다양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차량용 요소 한국 수출 막은 中…'요소수 대란' 2년 만에 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