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로백 3.2초'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 출시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2019.10.02 13:5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메르세데스-AMG가 독자 개발 세번째 모델-가격 1억3420만~2억4540만원 책정

image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사진제공=벤츠코리아
벤츠의 고성능 브랜드 메르세데스-AMG가 4-도어 스포츠카를 국내 시장에 내놨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일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의 GT 63 S 4MATIC(매틱)+ 4-도어 쿠페와 GT 43 4MATIC+ 4-도어 쿠페 2종을 공식 출시했다.

메르세데스-AMG가 독자 개발한 세 번째 모델이자 첫 번째 4-도어 스포츠카인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는 도로 위의 레이스로 불린다. 독특한 디자인과 높은 편의성, 스포츠카 엔지니어링을 4-도어 패스트백 구성과 결합시켰다.

낮은 루프와 기다란 보닛, 전면을 장식하는 대형 AMG 파나메리카나 그릴은 육중하면서도 날렵한 이미지를 강조한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는 4인승,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3 4MATIC+ 4-도어 쿠페는 5인승으로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3 4MATIC+ 4-도어 쿠페 내부./사진제공=벤츠코리아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3 4MATIC+ 4-도어 쿠페 내부./사진제공=벤츠코리아

전면부는 지면에 가깝도록 낮게 설계됐으며 측면의 프레임이 없는 창문과 뒤로 길게 완만한 곡선을 그리며 뻗은 루프라인은 클래식한 쿠페 디자인을 보여준다. 후면부의 LED(발광다이오드) 테일램프는 특징적인 트렁크 라인을 살려준다. 실내는 두 개의 12.3인치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로 이뤄진 와이드 스크린 콕핏, 새로운 '슈퍼스포츠' 콘셉트의 계기판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는 향상된 출력의 AMG 4.0리터 V8 바이터보 엔진(M177)을 탑재해 최고 출력 639마력, 최대 토크 91.7kg·m의 폭발적인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3.2초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3 4MATIC+ 4-도어 쿠페에는 48볼트 전기 시스템 ‘EQ 부스트’가 탑재됐다. 최고 출력 367마력과 최대 토크 51.0kg·m의 성능에 EQ 부스트를 통해 22마력의 출력과 25.5kg·m의 토크가 가속 시 내연 기관에 더해진다.

판매 가격(부가세 포함)은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3 4MATIC+ 4-도어 쿠페 1억3420만원,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 2억4540만원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