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조국 딸' 조민 "최성해, 어머니 정경심과 가까운 사이…용돈도 줬다"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179
  • 2019.10.04 08: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직접 출연해 의혹 해명

최성해 동양대학교 총장./사진=동양대학교 홈페이지 캡처
최성해 동양대학교 총장./사진=동양대학교 홈페이지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직접 심경을 밝혔다.

4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온갖 의혹과 거짓보도, 너무 잔인해.. 두 달째 논란 한복판에 첫 공식 인터뷰!'라는 제목으로 조국 장관의 장녀인 조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조씨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을 아냐"는 김어준씨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이어 "가족끼리 식사한 적도 있고, 제가 동양대에 갔을 때 방으로 불러서 용돈도 주셨다. 저를 되게 예뻐하셨다. 어머니 (정경심 교수)와도 가까운 사이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최 총장이 표창장 발급을 부인한 이유 등에 대해서는) 제 생각이 있긴 한데 그걸 지금 밝힐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최 총장은 지난달 한 매체를 통해 조 장관 딸이 받았다는 동양대 표창장과 관련해 "결재한 적도 없고 준 적도 없다"고 밝혔다. 이후에도 "교육자의 양심을 걸고 조국 딸에게 총장상을 주지 않았다"고 말하는 등 조씨가 동양대에서 받았다는 표창장이 위조된 것이라고 일관되게 주장하고 있다.

한편 조씨는 고교시절 논문제1저자 등재의혹, 동양대 봉사 표창장 의혹, 장학금 특혜 의혹 등을 받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